WCE ⑥: 클린‧카본‧에코‧지오‧푸드테크 등 기후테크 5대 분야 대표하는 국내 스타트업은?

기후·에너지 분야 범정부 행사인 ‘2023 기후산업국제박람회(WCE)’가 5월 25일부터 27일까지, 사흘간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됐습니다.

정부 부처가 개별적으로 진행하던 기후·에너지 관련 행사가 통합돼 개최된 이번 박람회. 산업통상자원부 등 11개 중앙 부처와 대한상공회의소 등 14개 관계기관이 박람회에 참여했습니다. 이밖에도 국내외 주요 기업 500여개와 주요국 정부·국제기구 인사 등 2만 8,000여명이 참여했습니다.

이번 박람회는 탄소중립 관련 산업계의 대응 방안 공유 및 국제적 협력에서의 논의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정부는 기후산업 생태계를 선도함으로써 신(新)성장동력을 도모하는 자리라고 설명했습니다.

박람회는 ▲개막식 ▲콘퍼런스(비즈니스·도시·리더스서밋) ▲전시회 ▲연계행사 ▲폐막식 등으로 구성됐습니다. 그렇다면 박람회에서는 과연 어떤 이야기들이 오갔을까요? 그리니엄이 직접 다녀왔습니다.

[편집자주]

 

기후테크 특별관에 참여한 국내 기업은? 🤔

대통령 직속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탄녹위)는 이번 박람회에 ‘기후테크 특별관’을 마련했습니다.

지난 3월 탄녹위는 국내 기후테크 스타트업 및 벤처캐피털(VC) 육성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탄녹위는 기후테크를 크게 5개 분야로 구분합니다. ①재생에너지 생산 및 분산 기술을 개발하는 클린테크(Clean Tech) ②DAC(직접공기포집) 등 탄소감축 기술을 개발하는 카본테크(Carbon Tech) ③자원순환 및 친환경제품 개발에 초점을 둔 에코테크(Eco Tech) ④탄소관측 및 모니터링 등 기상정보를 활용하는 지오테크(Geo Tech) ⑤식품 생산 및 소비 과정에서 탄소감축을 추진하는 푸드테크(Food Tech) 등입니다.

기후테크 특별관에는 5개 분야를 대표하는 16개 국내 기업이 참여했습니다.

 

▲ ‘2023 기후산업국제박람회’에 마련된 기후테크 특별관의 모습. ©greenium4

클린테크·카본테크: 아이솔라 ‘솔라루프’·로우카본 ‘제로 C’ 선보여

클린테크 분야에는 전기자동차 충전 솔루션 기업 ‘아이솔라에너지(이하 아이솔라)’가 대표로 참여했습니다. 아이솔라는 박람회에서 ‘솔라루프’ 기술을 소개했습니다.

솔라루프는 지붕에 구멍을 뚫지 않고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는 공법입니다. 구멍이 없어 누수가 방지될뿐더러, 단열 효과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솔라루프의 설비는 한국동서발전 산업단지, 농협 물류센터, 포스코스틸리온 본사 등에 적용돼 우수성을 인정받은 상태입니다.

카본테크 분야에는 로우카본(Low Carbon)이 참여했습니다. 로우카본은 전시관에서 자사가 제작한 DAC 장비 ‘제로 C(Zero C)’를 소개했습니다.

로우카본 관계자는 해당 장비가 30년생 소나무 100그루가 연간 포집하는 660kg가량의 대기 중 이산화탄소(CO2)를 포집한다고 밝혔습니다.

 

▲ 폐플라스틱을 재가공해 만드는 고부가가치 소재 ‘리사이클링 플레이크’는 수퍼빈의 분리수거 AI 네프론이 선별한 오염되지 않은 폐플라스틱을 잘게 파쇄해 만든다. ©수퍼빈

에코테크: 수피빈·테라블록·에이트테크 등 폐플라스틱 재활용 기술 공개 ♻️

에코테크 분야에는 순환경제 기업 수퍼빈과 테라블록 등이 참여했습니다.

수퍼빈은 분리수거 인공지능(AI) 로봇 ‘네프론’으로 주목받은 회사입니다. 네프론의 안내에 따라 폐페트병이나 알루미늄 캔을 넣으면 이미지와 무게로 각각을 식별해 개당 포인트가 제공됩니다. 포인트를 일정 금액 이상 모으면 현금화할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네프론은 2022년 말 기준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기업에 총 668대가 보급됐습니다. 지자체 중에는 경기도 안양시에 가장 많은 100대가 보급돼 있다고 수퍼빈은 덧붙였습니다.

지난 4월 수퍼빈은 경기 화성에 ‘리사이클링 플레이크(r-Flake)’를 소재화하는 ‘아이엠팩토리’ 준공식을 열었습니다. 이 플레이크는 분리배출된 폐페트병을 잘게 파쇄한 형태로 고부가가치 소재로 평가받습니다.

수퍼빈과 마찬가지로 순환경제 기업인 테라블록. 화학적 재활용, 그중에서도 해중합 기술을 이용해 폐플라스틱을 고순도 재생 TPA(테레프탈산)과 EG(에틸렌그리콜)를 제조하는 기업입니다. 쉽게 말해 폐플라스틱을 순도 높은 버진 플라스틱(플라스틱 신제품)으로 만든단 것.

해중합 기술을 사용한 덕에 유색이나 혼합물이 섞인 폐플라스틱도 재활용할 수 있단 장점이 있습니다. 앞서 올해 3월 세븐일레븐은 테라블록과 함께 물류센터 내 폐플라스틱 재활용에 나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통해 세븐일레븐은 연간 신규 플라스틱 80만 톤을 줄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 지오테크 스타트업 나라스페이스의 연구원들이 부산에 있는 생산시설에서 초소형위성을 확인하는 모습. ©NARA SPACE

지오테크·푸드테크: 온실가스 배출 감지 위성 서비스, AI 푸드 스캐닝 🛰️

지오테크 분야에는 초소형 인공위성 스타트업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스(이하 나라스페이스)와 디아이랩이 대표 기업으로 참여했습니다.

2015년 설립된 나라스페이스는 위성의 시스템과 부품을 직접 제작하는 동시에 위성 데이터 활용 플랫폼을 제공합니다. 이를 통해 온실가스 배출량(GHG)과 흡수량을 관측할 수 있는 큐브위성과 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선보였습니다.

나라스페이스가 개발한 부품은 이미 세계적으로 기술력을 인정받았습니다. 작년 6월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에 실려 발사된 미세먼지 관측 큐브위성 ‘미먼(MIMAN)’에는 나라스페이스의 온보드컴퓨터가 적용됐습니다. 온보드컴퓨터란 위성이 스스로 제어·명령·저장할 수 있는 초소형위성의 ‘두뇌’ 역할을 합니다.

최근 나라스페이스의 온보드컴퓨터는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기술적 성숙도 평가지표인 기술준비도(TRL)에서 최고등급인 9단계(TRL9)로 인정받은 바 있습니다.

나라스페이스는 AI와 빅데이터 기반으로 위성데이터를 분석해 고해상도 이미지를 제공하는 데이터 분석 플랫폼 ‘어스페이퍼’를 올해 출시했습니다. 관측 위성 ‘옵저버 1A·1B’의 경우 2024년 상반기에 발사될 예정입니다.

한국기상산업기술원 보육기업인 디아이랩은 여러 기상기후데이터 중 이상 데이터를 탐지하고 예측 요소와 목적에 맞는 기술을 소개했습니다.

한편, 푸드테크 분야에서는 누비랩(Nuvi Lab)이 AI 푸드 스캐닝 기술을 통해 음식물쓰레기와 탄소를 감축하는 서비스를 소개했습니다. 이 기업은 올해 2월 구글의 ‘순환경제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에 선발된 12개 팀 중 1곳입니다.

 

<저작권자(c)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3 기후산업국제박람회 모아보기]
국내 최대 기후테크 박람회…“탄소중립 위해 ‘파괴적 혁신’ 필요”
아시아 최초 NYT 기후행사…한 총리 “‘가장 흥미로운’ 기후테크는 CCUS”
NYT가 꼽은 ‘기후위기 극복’ 기술은? “모빌리티·NBS·수소!”
이회성 IPCC 의장 “보호무역주의 정책 기후대응 해칠까 우려돼”
순환경제·원자력·수소·재생에너지 등 국내 기후테크 현주소는?
⑥ 기후테크 5대 분야 대표하는 국내 스타트업은?
BCG·BASF 등 기후대응서 업종별 공동 대응 강조…“순환경제 전환도 대두”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기후테크, 경제

2024년 상반기 가장 많은 투자금 모은 상위 기후테크 기업 10곳은?

기후테크, 산업

“파산‧폐업 잇따라” 기후테크 ‘빅3’ 업종 투자 전년 대비 평균 15% 감소

기후테크, 경제

2024년 상반기 기후테크 투자 113억 달러…“전년 동기 대비 20% 감소”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