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ing News
Stay connected
Trending News
정책, 카본

IMO, 해운업계 탄소세 부과 합의…2025년 최종안 채택, 2027년 발효 목표

2027년부터 전 세계 모든 선박이 배출한 온실가스에 부담금이 부과될 전망입니다. 즉, 선박에 탄소세를 부과한단 뜻입니다. 지난달 국제해사기구(IMO)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넷제로 프레임워크 초안’에 합의했습니다. 2025년 최종안을 채택해 2027년 발효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순환경제, 연구

韓 1인당 음식물쓰레기 배출량 95㎏…UNEP “수억 명 굶주리는데 연간 음식물 10억 톤 이상 버려져”

전 세계 7억 8,300만 명이 굶주리는 상황에서 매일 10억 끼 분량의 음식물이 버려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엔환경계획(UNEP)에 의하면, 2022년 한해 세계에서 10억 5,000만 톤의 식품이 버려졌습니다. 이는 그해 생산된 전체 식품의 약 19%에 해당합니다.

COP, 기후·환경, 정책

“기후취약계층 목소리는 어디로?” UNFCCC, 예산 부족에 지역 기후주간 행사 개최 불가능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사무국이 예산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추가 공지가 있기 전까지 ‘지역 기후주간(RCW)’ 행사가 전면 중단됩니다. 곧 오는 11월 아제르바이잔에서 열릴 제29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9)에도 악영향을 미친단 뜻입니다.

기후·환경, 연구

극지방 빙하 소실, 지구 자전축에도 영향…네이처 “시간 측정에도 혼란”

기후변화로 극지방 빙하가 빠르게 소실되는 가운데 지구의 자전 속도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단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극지방에 있던 얼음이 녹아 생긴 물이 적도로 이동하면서 지구의 자전 속도가 느려진단 것입니다.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학(UCSD) 연구진의 발표 내용입니다.

기후·환경, 정책

세계 1위 가상화폐 채굴국 아이슬란드 “비트코인보다 식량안보가 우선…농업에 전기 우선 공급”

북유럽 섬나라 아이슬란드가 식량안보를 위해 비트코인 채굴에 규제를 가할 계획입니다. 그 대신 비트코인 채굴에 들어가는 전력을 옥수수 생산 등 농업부문으로 전환한단 구상입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아이슬란드가 이같은 내용이 담긴 전략을 내놓을 것이라고 지난 23일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