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ing News
Stay connected
Trending News
경제 & 투자, 비즈니스

새정부 80일만의 규제혁신안 발표…기업 자원순환·탄소중립 어떻게 도울까?

윤석열 정부 출범 80일 만에 본격적인 규제개혁이 시작됐습니다. 지난달 28일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경제규제혁신태스크포스(TF) 팀 회의를 열고 단기간 내 개선 가능한 규제혁신 과제 50건을 우선 추진하겠다고 밝는데요. 이번 규제혁신안이 국내 그린비즈니스를 어떻게 활성화할 수 있을지 정리했습니다.

디자인, 순환경제, 패키징

순환디자인 박물관, ‘쓰레기의 섬’ 발리를 신들의 섬으로 되돌릴 수 있을까?

순환디자인을 주제로 한 ‘사용가능한 공간의 박물관(MoSA·Museum of Space Available)’이 인도네시아 발리에 문을 열었습니다. 지난 6월 30일(현지시각) MoSA박물관을 기획한 인도네시아 디자인 스튜디오 스페이스어베일러블(SA·Space Available)이 개관 소식을 알렸는데요. 그런데 스튜디오가 순환디자인 박물관의 장소로 왜 ‘발리’를 선택했을까요?

비즈니스, 산업 & 서비스, 순환경제

점점 앞당겨지는 ‘오버슈트데이’, 우리나라는 특히 더 심각하다고?

오는 7월 28일은 ‘지구 생태용량 초과의 날’이라 불리는 어스 오버슈트데이(Earth Overshoot Day)입니다. 오버슈트데이는 인류가 지구의 재생산 가능 자원을 모두 소진한 날입니다. 즉, 이날을 기점으로 우리는 미래세대의 생태자원을 빌려 소진하고 있단 뜻인데요. 올해 오버슈트데이는 7월 30일이었던 지난해에 비해 이틀 당겨졌다는데요.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디자인, 제로웨이스트

폐널빤지 한 장으로 만드는 나만의 제로웨이스트 가구, 순환디자인이라면 가능해!

지난 6월 11일(현지시각) 폐널빤지 한 장으로 만든 식탁 디자인이 공개됐습니다. 영국 런던에 소재한 산업디자인 스튜디오 프리스트만구드(PriestmanGoode)가 공개한 노트웨이스트(Knot Waste) 프로젝트인데요. 최소한의 목공 기술만 있으면 누구나 만들 수 있는 지속가능한 맞춤형 순환 가구, 어떻게 만들 수 있는지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라이프스타일, 순환경제, 지속가능

날짜 지난 식품도 버리기 전에 잠깐! ‘눈코입’ 사용하면 구할 수 있어!

지난 2월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에 올라온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음식물 가운데 소비되지 못하고 폐기되는 비율은 2019년 기준 약 14%로 추정됩니다. 이로 인한 경제적 비용도 약 20조 원에 달하는데요. 여기, 아주 간단한 방법으로 음식물 폐기물을 줄일 수 있다고 말하는 캠페인이 있습니다. 필요한 것은 오로지 우리 몸의 눈과 코, 입뿐이라는데요. 대체 어떻게 가능하다는 걸까요?

기후변화, 테크

시급해진 기후변화 대응, ‘더 빨리’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나무가 있다면?

여기, 1조 그루의 절반만으로도 그와 같은 탄소 격리 효과를 낼 방법을 찾고 있는 스타트업이 있습니다. 이들은 탄소를 격리하고 저장하는 식물의 고유한 능력인 광합성에 첨단 생명공학 기술을 결합했는데요. ‘슈퍼 나무’를 통해 지구의 탄소 균형을 재조정하겠다고 나선 기후테크 기업 리빙카본(Living Carbon)의 아이디어를 소개합니다.

테크

재생에너지의 변동성 해결할 V2G 기술이 온다 (feat. 전기차)

지난 4월, 현대자동차가 유럽에서 ‘세계 최초 양방향 도시’를 조성한다는 소식이 나왔습니다. 전기차의 배터리를 사용해 도시의 남는 전력을 저장하고, 또 필요할 때는 꺼내서 사용하자는 아이디어인 V2G(Vehicle to Grid) 상용화에 나선 것인데요. 특히 V2G는 전기차 증가와 맞물려 주목받고 있는데요. 재생에너지 불안정성을 해결할 솔루션으로 주목받는 V2G 기술을 소개하자면.

디자인

신발 재활용, 분리배출이 어렵다고? 통째로 찍어내면 돼!

신발이 재활용되는 비율은 단 5%에 불과합니다. 고무, 플라스틱, 가죽, 직물 등 여러 소재가 섞여 있을뿐더러, 분리도 어렵기 때문인데요. 이는 달리 말하면 신발의 95%는 일반쓰레기와 함께 소각 혹은 매립되고 있단 뜻입니다.

이에 상당수 신발 브랜드들이 부품별로 분리가 더 쉬운 디자인을 고심하고 있는 상황. 만약 분리 자체가 필요 없는 신발이 있다면 어떨까요?

라이프스타일, 순환경제, 지속가능

생분해 플라스틱, 친환경인지 아닌지 여전히 알쏭달쏭하다면? 그리니엄이 완전 정리함!

생분해 플라스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플라스틱 소비량이 급증하고, 폐플라스틱에서 나온 미세플라스틱에 대한 우려가 늘어나면서 ‘썩는 플라스틱’으로 주목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해줄 것이란 기대와 달리, 생분해 플라스틱은 오히려 골칫덩어리로 전락하고 있습니다. 주요한 이유는 3가지인데요. 무엇인지 정리했습니다.

비즈니스, 산업 & 서비스

순환패션계의 ‘다윗’ 스레드업, 패스트패션의 ‘골리앗’ 쉬인을 공격한 이유는?

최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을 방불케 하는 ‘패션 전쟁’이 일어났습니다. 지난 6월 24일(현지시각)부터 3일간 샌프란시스코 엠바르카데로 광장에서는 패션 브랜드 쉬인(Shein)의 팝업스토가 열렸는데요. 미 중고패션 거래 플랫폼인 스레드업(ThredUP)은 자사 고객들에게 쉬인의 팝업스토어를 공개적으로 보이콧하라는 메시지를 보낸 것! 스레드업이 쉬인을 공개적으로 저격한 이유는 무엇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