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ing News
Stay connected
Trending News
디자인

신발 재활용, 분리배출이 어렵다고? 통째로 찍어내면 돼!

신발이 재활용되는 비율은 단 5%에 불과합니다. 고무, 플라스틱, 가죽, 직물 등 여러 소재가 섞여 있을뿐더러, 분리도 어렵기 때문인데요. 이는 달리 말하면 신발의 95%는 일반쓰레기와 함께 소각 혹은 매립되고 있단 뜻입니다.

이에 상당수 신발 브랜드들이 부품별로 분리가 더 쉬운 디자인을 고심하고 있는 상황. 만약 분리 자체가 필요 없는 신발이 있다면 어떨까요?

라이프스타일, 순환경제, 지속가능

생분해 플라스틱, 친환경인지 아닌지 여전히 알쏭달쏭하다면? 그리니엄이 완전 정리함!

생분해 플라스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플라스틱 소비량이 급증하고, 폐플라스틱에서 나온 미세플라스틱에 대한 우려가 늘어나면서 ‘썩는 플라스틱’으로 주목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해줄 것이란 기대와 달리, 생분해 플라스틱은 오히려 골칫덩어리로 전락하고 있습니다. 주요한 이유는 3가지인데요. 무엇인지 정리했습니다.

비즈니스, 산업 & 서비스

순환패션계의 ‘다윗’ 스레드업, 패스트패션의 ‘골리앗’ 쉬인을 공격한 이유는?

최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을 방불케 하는 ‘패션 전쟁’이 일어났습니다. 지난 6월 24일(현지시각)부터 3일간 샌프란시스코 엠바르카데로 광장에서는 패션 브랜드 쉬인(Shein)의 팝업스토가 열렸는데요. 미 중고패션 거래 플랫폼인 스레드업(ThredUP)은 자사 고객들에게 쉬인의 팝업스토어를 공개적으로 보이콧하라는 메시지를 보낸 것! 스레드업이 쉬인을 공개적으로 저격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기후변화, 도시, 디자인

중국 베이징, “폭우와 가뭄? 스펀지 하나면 싹 해결 가능해!”

지난 6월 23일 전후로 여름 장마가 시작됐습니다. 역대급 봄 가뭄이 언제였나 싶게 연일 물 폭탄을 퍼붓고 있는 상황. 그런데 봄 가뭄 피해와 여름 침수 피해가 단지 빗줄기의 ‘타이밍’ 때문에 생긴 것이 아니라면 어떨까요? 도시의 경우 가뭄과 폭우 피해에 취약한 이유가 공통적으로 ‘도시에 물이 너무 없어서’라고 주장하는 도시 설계사가 있습니다. 그는 새로운 도시 설계를 통해 침수 피해 및 물 부족 문제를 한 번에 잡을 수 있다고 주장하는데요.

기후변화, 정책, 탄소중립

새정부 ‘경제성장↑·에너지소비↓’ 위한 에너지정책 발표해

지난 6월 23일 산업통상자원부는 기획재정부·외교부·환경부 등과 함께 새정부 첫 에너지위원회(25차)를 열었는데요. 이날 위원회는 ‘새정부 에너지정책 방향’ 논의와 함께 ‘시장원리 기반 에너지 수요효율화 종합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이번에 발표된 새정부의 에너지 수요효율화 중심으로의 전환이 어떤 의미인지 정리했습니다.

순환경제

지속가능한 일자리를 꿈꾸는 취준생·창준생이라면? “순환경제 전환에 주목해!”

지속가능성과 기후변화 그리고 경제, 이 모든 것을 어떻게 연결시킬 수 있을까요? 최근 이 질문에 대답할 수 있는 한 편의 보고서가 발간됐습니다. 이 보고서는 영국 런던에서의 순환경제 전환이 기여하는 바를 구체적으로 분석했는데요. 순환경제(Circular economy)가 뭐길래 런던에서만 20만 개가 넘는 일자리를 만들 수 있단 걸까요. 그렇다면 그 일자리는 구체적으로 무슨 일을 하는 걸까요?

라이프스타일, 지속가능

캐나다 간호사가 퇴근 후 쓰레기통으로 다이빙하는 이유는?

뛰어오르는 물가에 생활비를 아끼고자 갖가지 아이디어가 쏟아질 수밖에 없는데요. 선진국에서는 쓰레기통에 버려진 상품을 수거해 사용하는 ‘쓰레기통 다이빙(Dumpster-diving)’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쓰레기통에서 화장품, 전자제품, 가구 등 소비재부터 빵과 과채류 같은 식료품도 찾을 수 있다는데요. 대체 어떻게 가능한 걸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