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헌법소원 ④: “어른들에게 묻고 싶다” 기후소송 최후변론서 청구인 직접 발언…최종 입장은?

“빙하 위 북극곰과 아스팔트 위 노동자, 모두 같은 처지”

 

 

▲ 기후소송 청구인 대표자들이 지난 21일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앞에서 기후헌법소원 최후진술문을 들고 있다. 왼쪽부터 황인철 녹색연합 기후에너지팀장, 한제아 양, 김서경 청소년기후행동 활동가의 모습. ©그리니엄

 

 

▲ 지난 21일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기후소송과 관련한 2차 공개변론이 열렸다. 헌재는 이날 변론을 끝으로 추가 심리를 거쳐 최종 결정을 내린다. ©헌법재판소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현지시각으로 지난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11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레이스에서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기후·환경, 정책

바이든 美 대통령 대선 후보 자진 하차로 민주당 후보 교체 전망, 기후대응 영향은?

현지시각으로 지난 18일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유럽의회 본회의에서 인준 투표 결과,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이 연임이 확정되자 기쁨을 표하고 있다.

그린비즈, 정책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2기 연임, 韓에 미칠 영향은?

기후·환경, 정책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연임 확정…역내 녹색산업 경쟁력 확보 천명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