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설비 용량 3배 ↑” 😮

먼저 선언문에는 “2030년까지 각국의 상황에 맞춰 세계 재생에너지 설비 용량을 3배까지 늘리겠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지난 4월 주요 7개국(G7) 회원국들이 재생에너지 설비 용량을 3배로 늘리겠다고 합의한 것을 G20 전체로 확장한 것입니다.

당초 지난 7월 열린 G20 에너지장관회의에서 사우디·중국·러시아·인도네시아·남아프리카공화국 등 5개국은 재생에너지 용량 확대에 반대 의사를 피력했습니다.

이들 국가가 돌연 재생에너지 확대에 찬성한 이유에 대해 서방 관리들은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선언문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는 표현이 빠진 대가였다”고 밝혔습니다.

재생에너지 용량 3배 증가 목표는 독일·덴마크·유럽연합(EU)이 국제에너지기구(IEA) 연구를 기반으로 나온 것입니다. IEA에 의하면, 재생에너지 3배 증가는 지구 평균기온 1.5℃로 제한하려는 파리협정 달성에 큰 기여를 할 수 있습니다.

또 발전원에서 재생에너지 비중을 높이기 위해선 세계가 연간 4조 달러(약 5,340조)를 투자해야 한단 문구도 선언문에 명시됐습니다.

이밖에도 손실과 피해(Loss and Damage) 기금 지원, 연간 1,000억 달러(약 133조) 규모의 기후재원 이행을 촉구하는 문구도 선언문에 명시됐습니다.

오는 11월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를 주재할 술탄 알자베르 의장은 “G20은 전 세계 배출량의 80%를 차지한다”며 “(이번 공동선언문은) 기후대응을 위한 강력한 신호를 보내는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 독일 함부르크에 위치한 무어부르크 석탄화력발전소는 2020년 가동이 종료됐고, 현재 그린수소를 생산하기 위한 발전소로 전환 중이다. ©Beochek

화석연료 단계적 감축 합의 불발…“석탄화력발전소 자발적 규제만 담겨”

그러나 화석연료 단계적 감축에 대해 G20 정상들은 합의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선언문에는 “석탄화력발전소를 국가별 상황에 따라 퇴출하려는 노력을 가속화한다”는 문구만 포함됐습니다.

이마저도 탄소포집 기술을 적용하지 않은 발전소로 한정됐습니다.

청정에너지 산업을 모니터링하는 ‘글로벌 에너지 모니터(Global Energy Monitor)’의 2023년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석탄화력발전소의 93%가 G20에 있습니다. 이중 신규 건설 예정인 석탄화력발전소의 88%가 탄소포집 기술을 장착할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석유나 천연가스가 빠졌을뿐더러, 구체적인 중단 목표 없이 개별 국가에 중단 시점을 내맡겼단 평가도 나옵니다.

하지트 싱 기후행동네트워크(CAN) 정책전략국장은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재생에너지 목표에 대한 G20의 노력은 칭찬한다”면서도 “화석연료 단계적 감축 실패는 기후위기의 근본 원인을 회피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싱 국장은 “부유한 국가들이 모범을 보이고 약속을 행동으로 옮길 시점”이라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같은날 로이터통신은 서방 국가들이 선언문에 2035년까지 탄소배출량을 60% 줄이겠다는 문구를 추가하길 원했으나, 러시아·중국·사우디·인도 등 4개국이 반대했다고 전했습니다.

 

▲ 지난 9일 ‘하나의 지구’와 ‘하나의 가족’이란 주제로 열린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의 모습. ©대통령실

韓, GCF 통해 개도국 기후대응·녹색기술 개발 지원할 것 ⚗️

이밖에도 선언문에는 천연자원 소비를 줄이고 지속가능한 생산을 강화하기 위해 순환경제를 강화한단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아울러 아프리카 국가들이 결성한 지역 최대의 정부간 협의체인 아프리카연합(AU)이 G20 정회원으로 가입했단 소식도 전해졌습니다.

한편, 지난 9일(현지시각)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은 “기후변화에 취약한 국가들을 지원하기 위한 ‘녹색 사다리’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개발도상국의 기후대응을 돕는 녹색기후기금(GCF)에 3억 달러(약 4,011억원)를 공여하고, 녹색기술 개발 지원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윤 대통령은 ▲소형모듈원전(SMR) ▲친환경 선박 및 항만 제조 기술 ▲수소 기술 등을 녹색기술의 예로 소개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를 통해 개도국들의 기후적응과 온실가스 감축을 도울 계획”이라며 “GCF에 대한 G20 차원의 적극적인 기여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