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 vs 재생에너지” 국회기후변화포럼, 11차 전기본 실무안 공청회 개최…전문가 평가는?

해외 시장 진출 위해 SMR, 실무안에 담아

 

 

▲ 11차 전기본 실무안이 그대로 확정될 경우 2038년 국내 대형 원전은 최소 33기에 이를 수 있다. ©그리니엄

 

▲ 정동욱 제11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총괄위원장은 실무안 내 주요 내용과 향후 계획을 주제로 발표에 나섰다. ©국회기후변화포럼, Youtube 캡처

 

 

 

▲ ‘제11차 전력수급기본계획(안) 국회 공청회’에 패널토론에 나선 전문가들의 모습. 왼쪽부터 김윤경 이화여대 경제학과 교수, 황태규 GS EPS 상무, 신동원 한국환경연구원 연구위원. ©국회기후변화포럼, Youtube 캡처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그린비즈, 경제

2024년 나홀로 위축된 아태 ESG 금융 “中 부동산 침체 여파 때문”

기후·환경, 정책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연임 확정…역내 녹색산업 경쟁력 확보 천명

그린비즈, 정책

중국 전기차 ‘추가 관세’ 부과 확정 두고 EU 27개 회원국 의견 엇갈려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