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社 출신 설립한 다시마 탄소포집 스타트업 ‘켈프블루’…“비용효율적 탄소포집 가능”

 

 

 

▲ 켈프블루 공동설립자인 다니엘 후프트 CEO와 캐롤라인 슬루트웨그 공동설립자의 모습. ©Kelp blue

 

 

▲ 켈프블루 자회사인 켈프블루바이오테크는 수확한 다시마로 여러 제품을 개발한다. 작물 생산성 향상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생물촉진제 ‘스팀블루’가 대표적이다. ©Kelp blue biotech

 

 

▲ 켈프블루는 지난 5월 X프라이즈 카본 리무벌 대회에서 결선 20팀에 선정됐다. 이중 해양 기반 탄소제거 기업은 4곳이며, 켈프블루는 유일한 생물학적 제거 방법론을 적용한 기업이다. ©X Prize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기후테크, 경제

2024년 상반기 가장 많은 투자금 모은 상위 기후테크 기업 10곳은?

기후테크, 산업

“파산‧폐업 잇따라” 기후테크 ‘빅3’ 업종 투자 전년 대비 평균 15% 감소

기후테크, 경제

2024년 상반기 기후테크 투자 113억 달러…“전년 동기 대비 20% 감소”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