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年 3만 6000톤 제거” 클라임웍스, 세계 최대 탄소포집 시설 ‘맘모스’ 가동 시작

 

 

 

▲ 클라임웍스의 DAC 설비에서 포집한 이산화탄소는 물에 용해된 후 돔 아래 지하 700m 깊이의 현무암층에 격리된다. 오른쪽 사진은 포집한 이산화탄소가 탄산염 광물로 변한 모습. ©Carbfix

 

▲ 왼쪽부터 클라임웍스 공동설립자인 크리스토프 게발트와 얀 부르츠바허의 모습. 두 사람은 회사 공동 최고경영자(CEO)를 맡고 있다. ©Climeworks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그린비즈, 산업

17년 만에 구글, 탄소중립 포기 선언? “직접감축·탄소제거 우선한단 뜻”

그린비즈, 산업

“산자부·탄녹위, 삼성전자와 3자 업무협약 체결…AI 활용해 에너지절약 ‘협력’

카본, 산업

MS·1포인트파이브, 탄소제거 크레딧 장기 구매계약 체결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