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4 ②: 석유화학계 ‘로비스트’ 몰린 플라스틱 국제협약 회의장…FT “엑슨모빌이 투쟁 주도”

 

 

 

 

▲ 캐나다 오타와에 모인 시민단체들은 신용카드 쿠키를 나누어 주는 캠페인을 통해 매주 사람들이 신용카드 무게와 같은 작은 플라스틱 조각을 섭취하고 있단 점을 강조했다. ©Kiara Worth, IISD

 

 

▲ 4차 회의가 열린 회담장 인근에서는 플라스틱을 옹호하는 내용의 피켓과 간판을 든 사람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위생, 식품 등에서의 플라스틱의 역할을 강조함으로써 플라스틱 감축 대신 관리를 촉구하는 내용이다. ©Dr Imogen Napper, X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기후·환경, 정책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연임 확정…역내 녹색산업 경쟁력 확보 천명

그린비즈, 정책

중국 전기차 ‘추가 관세’ 부과 확정 두고 EU 27개 회원국 의견 엇갈려

카본, 정책

정부, EU에 역외 기업 차별 없는 CBAM 운영 필요 입장 전달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