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렌 버핏, 美 대형 산불 타격에 전력망 투자 중단 선언 “기후리스크, 누가 부담하나?”

 

 

▲ BHE 핵심 기업인 퍼시피코프는 미 서부 6개 주에서 200만 명에게 전력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그리니엄

 

 

 

▲ 2023년 8월 미국 하와이주 마우이섬 산불이 휩쓸고 지나간 라하이나 시가지의 모습. 대형 산불의 원인이 지역 전력 기업인 하와이안 일렉트릭의 전선 접촉으로 추정됨에 따라 막대한 손해배상이 예상된다. ©State Farm, Flickr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그린비즈, 경제

2024년 나홀로 위축된 아태 ESG 금융 “中 부동산 침체 여파 때문”

그린비즈, 정책

중국 전기차 ‘추가 관세’ 부과 확정 두고 EU 27개 회원국 의견 엇갈려

기후테크, 경제

“韓 기후테크 기업, 동남아 시장 진출 지원한다”…산은, GCF 협력 속 2.2억 달러 지원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