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적응목표 수립 위한 GGA 작업반 파행 거듭 “GST 초안에 담길 수 있을지 우려 나와”

 

 

▲ 2021년 이후 2년간의 작업반 논의 결과로 작성된 GGA 프레임워크 초안이 지난 4일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를 통해 공개됐다. ©UNFCCC

 

▲ 지난 6일 GGA 작업반을 포함한 UNFCCC 부속 이행기구 회의가 폐막하는 모습. 6일까지도 수정안 채택이 불발되며 GGA 논의는 파리협정 당사국 총회로 이관됐다. ©Mike Muzurakis, IISD/ENB

 

▲ GGA 프레임워크 1차 수정안에서는 기후적응 재원으로 2030년까지 연간 4,000억 달러를 제공한다는 항목이 포함됐지만 10일 공개된 2차 수정안에서는 해당 내용이 제외됐다. 사진은 6일에 공개된 1차 수정안 모습. ©UNFCCC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기후·환경, 문화

1등 상금 최대 100만원…환경재단 韓 최초 ‘기후수능’ 개최 예고

기후·환경, 정책

“2035 NDC 수립서 지켜야 할 원칙은?” 넥스트·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2035 NDC 심포지엄 개최

순환경제, 정책

2025년 재생원료 인증제 도입…정부 ‘사용후배터리’ 산업 육성 본격 나서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