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 보존·재조림, 미국 연간 탄소배출량 50년 치 가두는 것과 맞먹어”…생물다양성 복원 필수

 

 

▲ 스위스 취리히연방공대 소속 토머스 크라우더 박사와 연구팀은 재조림이 기후대응에 효과적이란 연구결과를 2019년 과학저널 사이언스에 발표했다. 해당 연구는 즉각 과학계에서 논란이 됐다. ©TED

 

▲ 맨 위에 있는 사진 a는 백만여개가 넘는 산림 구역에서 수집된 지상 정보를 기반으로 추정된 산림의 탄소저장능력치고, 아래 b는 지상의 산림 내 탄소저장잠재력을 위성에서 추출해 분석한 지도다. ©Nature

 

▲ 야생동물의 토양 짓밟기, 씨앗 퍼트리기 같은 활동은 다양한 지구화학적 효과를 통해 생태계 탄소순환에 기여한다 ©NICOLE FULLER SAYO ART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기후·환경, 문화

1등 상금 최대 100만원…환경재단 韓 최초 ‘기후수능’ 개최 예고

기후·환경, 정책

“2035 NDC 수립서 지켜야 할 원칙은?” 넥스트·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2035 NDC 심포지엄 개최

기후·환경, 정책

나토 “기후변화, 동맹국 안보에 악영향”…3차 기후변화·안보영향 평가 보고서 발간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