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10년의 기후행동이 다가올 수천 년을 결정할 것이다.”

지난 20일(현지시각)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가 공개한 ‘제6차 평가보고서(AR6) 종합보고서(이하 6차 종합보고서)’에 담긴 내용이자, 이번 보고서의 핵심 메시지입니다.

6차 종합보고서는 IPCC 제6차 평가주기(2015~2023년) 동안 발간된 3개 특별보고서와 3개 평가보고서의 핵심 내용을 정리해 ▲기후변화의 과학적 근거 ▲영향 및 적응 ▲완화를 위한 종합적인 정보를 제공합니다. 이를 위해 전 세계 과학자와 195개국 정책 입안자가 보고서 제작에 참여했습니다.

결론부터 말하면, 6차 종합보고서는 온실가스 배출로 인해 2040년 이전에 산업화 이전 대비 지구 평균온도가 1.5℃ 상승할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이회성 IPCC 의장은 보고서 발표를 위한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전력 질주를 해야 할 때 걷고 있다”고 지적하면서도, 동시에 “(아직) 희망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기후문제에 대해 공포심을 주는 것만으로는 결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단 것입니다. 이번 6차 종합보고서에서 꼭 알고 가야하는 내용은 무엇일까요? 그리니엄이 총 5편으로 나누어 알아봤습니다.

[편집자주]

 

▲ IPCC는 기후줄무늬 그래프를 통해 3세대가 겪을 지구온난화 과거·현재·미래를 시각화해 전달했다. ©IPCC

기후변화, 여전히 ‘남의 일’ 같다면?…“3세대가 겪을 미래 미리보기” 👀

이번 보고서에는 과학적 이해를 전달하고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다소 복잡한 용어가 사용됐습니다. 또 전지구적 규모에서의 평가결과를 종합적으로 다룹니다.

이 때문에 IPCC 6차 종합보고서가 지금 우리에게 어떤 영향을 끼치게 된다는 것인지 한번에 와 닿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러한 간극을 없애기 위해 IPCC는 예상 온난화 그래프를 제공했습니다. 산업화 이전(1850~1900년) 대비 관측 및 예상 온난화 정도를 색상으로 표시한 기후줄무늬(Climate stripes) 그래프입니다.

IPCC는 그래프에 3세대의 일생을 오버랩했습니다. 한국으로 따지면 ▲베이비붐 세대(1950년) ▲밀레니얼 세대(1980년) ▲지금 태어나는 세대(2020년)가 해당됩니다.

이에 따르면 베이비붐 세대는 지구 평균온도 0.5℃ 상승(베이지색) 시기를 거쳐 현재의 1.1℃ 상승(주황색) 시기를 겪습니다. 반면, 밀레니얼 세대는 0.7~8℃ 상승(연갈색) 시기에 태어나 지구온난화 시기를 더 오래 겪습니다.

심지어 지금 태어나는 2020년대 생은 IPCC의 예상 시나리오에 따라 4℃ 이상 상승한 미래를 맞이할 수도 있습니다.

 

▲ IPCC는 지구온도 상승이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지역의 물안보·식량안보에 높은 영향을 끼칠 것이라 분석했다. ©IPCC 제6차 평가보고서 제1실무그룹(WG1) 보고서

지구온도 상승, 한국에 끼칠 영향은?…‘물난리·식량난 더 심화될 것’ 🌊

보고서에 한국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없습니다. IPCC는 특정 국가에 대한 개별 시나리오를 분석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다만, 아시아 지역 분석을 통해 간접적으로 알 수 있습니다.

보고서는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지 않으면 기온과 습도가 인간이 견딜 수 있는 수준 이상으로 올라갈 수 있다며 아시아 전역의 폭염 위험이 높아질 것이라 말합니다.

지구 평균온도 1.5℃ 상승 시나리오에서 폭우와 홍수가 아프리카와 아시아 대부분의 지역에서 심화되고 빈번해질 것이 ‘확실(high confidence)’하다고 밝혔는데요.

이미 동아시아 지역(EAS·ECA)의 일일 강수량 극단값이 증가했다고 보고서는 분석했습니다. 집중호우의 빈도와 강도가 높아져 일부 산간 지역에서는 산사태가 더 자주 발생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홍수와 가뭄의 증가로 식량안보와 식량가격에도 타격을 받을 전망입니다. IPCC는 아시아를 포함해 아프리카, 중남미, 최빈국(LCD), 도서국 등 전 세계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식량 불안정에 노출될 것이라 분석했습니다.

 

▲ 이회성 IPCC 의장이 6차 종합보고서 시사점을 설명하고 있는 모습. 지난 2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는 IPCC 제6차 평가보고서 종합보고서 시사점 언론 보고회가 열렸다. ©기상청

정부 “중요 가이드라인 활용할 것”…일각선 정부 대응 부족’ 비판도 📢

이번 종합보고서는 IPCC 제58차 총회에서 의결, 만장일치로 승인됐습니다. 총회에는 195개국 650명의 대표단이 참석했으며 우리나라에서도 IPCC 주관부처인 기상청을 비롯해 외교부, 환경부 등 정부·전문기관들이 참여했습니다.

유희동 기상청장은 이번 보고서에 대해 “전지구 공동의 목표인 지구온난화 2℃ 미만, 더 나아가 1.5℃ 제한을 달성하기 위한 과학적 근거로서 중요한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는데요.

이후 온난화에 따른 기후시스템의 감시·예측 강화 및 우리나라의 온실가스 감축목표와 기후변화 적응대책 이행에 있어 중요한 가이드라인으로 활용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그럼에도 일각에서는 한국 정부의 대응이 여전히 부족하단 비판이 나옵니다. 주로 IPCC의 6차 종합보고서 공개 하루 뒤, 한국 정부가 발표한 ‘제1차 국가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계획’과 관련된 지적입니다.

먼저 그린피스 등 기후·환경단체는 IPCC 6차 종합보고서는 향후 10년의 중요성을 강조했지만 “기본계획안은 감축 부담을 차기정부로 미루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회성 IPCC 의장 또한 지난 27일 기자회견에서 “탄소 상당 부분은 산업계에서 배출된다”며 윤석열 정부의 탄소저감 정책에 대해 산업 부문 탄소 저감의 중요성을 강조했는데요.

이어 “많은 나라들이 기술선진국인 한국의 기후변화 대책을 지켜보고 있다”며 한국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당부했습니다.

 

▲ 프란스 팀머만스 EU 기후위원장은 트위터를 통해 COP28에 더 큰 야망이 필요하다며, EU는 곧 지난해 약속했던 NDC 업데이트를 이행할 것이라 밝혔다. ©European Parliament

기후행동 촉구 쏟아져…EU 기후위원장 “NDC 업데이트” 재강조 🇪🇺

한편, 국제적으로도 IPCC 6차 종합보고서를 계기로 기후행동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유엔은 IPCC 보고서 발표 후 “증가하는 기후위협을 억제하기 위해서는 늦어도 2025년까지 전 세계 배출량을 제한하고, 2030년까지 거의 절반 수준으로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유럽연합(EU) 또한 기후행동 강화에 동참할 전망입니다.

프란스 팀머만스 EU 집행위원회 부위원장 겸 그린딜 집행위원은 지난 20일(현지시각) 트위터를 통해 “COP28(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더 많은 야망을 위한 기초가 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핏포55(Fit for 55) 협상이 마무리되는 즉시, EU는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를 업데이트할 것이라고 밝혔는데요.

그는 “정책입안자와 정치가는 냉혹한 선택에 직면”하지만 매분매초가 중요한 차이를 만든다면서 정치적 실천의 긴급성을 강조했습니다.

세계적인 소프트웨어 기업 마이크로소프트의 창립자 빌 게이츠는 정부와 기업들에게 기후변화에 더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빌 게이츠는 브레이크스루에너지벤처스(BEV) 등 주요 기후펀드를 운영하는 기후투자자이기도 합니다.

게이츠는 22일 트위터에서 IPCC 보고서가 강조했듯 “기후변화의 위협은 끔찍하다”면서도 위기가 곧 기회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우리가 야망을 갖고 행동하고, 혁신을 발휘하고, 긴급하게 이 순간을 맞이한다면 기회는 무궁무진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저작권자(c)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IPCC 6차 종합보고서 모아보기]
① “2040년 안에 1.5℃ 도달, 향후 10년이 수천년 좌우”
② 9년만의 기후변화 종합보고서 “주요 지표 매우 심각”
③ 6차 종합보고서 속 효과적인 기후대응은?
④ “23년생 신생아, 4℃ 상승한 지구에 살게 될 것”
⑤ 6차 종합보고서 핵심저자 이준이 교수가 말한 ‘핵심 메시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