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ing News
Stay connected
Trending News
도시, 디자인

오래된 교통이 만드는 지속가능한 도시

미국 비영리 환경 연구기관인 세계자원연구소(WRI)에 따르면, 교통은 전 세계 탄소 배출량의 21%를 차지합니다. 이 중 도로 이동은 4분의 3을 차지하는데요. 세계 총 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선 교통 부문의 혁신이 필요한 상황. 여기 교통을 혁신하기 위해 애쓰고 있는 도시들이 있습니다. 과거의 교통수단을 활용해 지속가능한 도시 교통을 만들고 있는 곳을 만나보시죠.

자연, 지속가능

주식투자이론으로 산호초를 보호한다고?

바다의 열대우림이라고도 불리는 산호초. 산호초에는 모든 해양생물의 25%가 서식하고 있어 바다 생태계에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이렇듯 우리 모두에게 중요한 산호초가 기후변화의 영향을 직격으로 맞고 있는데요. 최근 산호초 보호에 경제학 이론이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고? 경제학과 산호초 보호가 어떻게 연결됐는지, 그리니엄에서 소개해드립니다.

테크

고기를 고기답게 만드는 건, ‘곰팡이?’

축산업이 기후변화와 온실가스 배출에 끼치는 영향은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대체육에 대한 심리적 거리감은 여전히 상당합니다. 많은 분들이 대체육을 꺼리는 이유, 대체육은 ‘맛이 없다’는 생각 때문일 텐데요. 질겅질겅한 식감과 특유의 냄새. 대체육이 부딪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기술로 고기 맛의 전투력, 지방까지 넘보는 대체육들을 소개합니다.

라이프스타일, 지속가능

2022년에는 탄소배출이 없는 콘서트를 보고 싶다고?

11월이 지나가고 연말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올해에는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으로 벌써부터 많은 공연 일정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 <쇼미더머니 10> 콘서트부터 가수 장범준, 나훈아 등 성별과 연령 모두 다양한 무대가 준비되고 있는데요. 하지만 우리가 즐기는 공연들이 자칫 우리를 다시금 ‘콘서트 없는 일상’을 만들 수도 있다는 사실, 여러분은 알고 계셨나요?

테크

‘찐’ 지속가능한 양털, 사막 잡초로 만든다!

그리니엄에서는 폐페트병으로 만든 재생 섬유가 미세플라스틱 배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이야기를 전해드렸는데요. 다행히 지속가능한 패션을 위해 동물도 플라스틱이 아닌 소재를 만들기 위한 노력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양털을 대체하기 위해 사막 잡초로 만든 웨가눌, 농업폐기물에서 뽑아낸 브루드 프로틴으로 만든 섬유 등 ‘대체 양털’을 소개합니다.

테크

왜 타임지는 100대 발명품으로 대체육을 선정했을까?

세계적으로 ‘지속가능성’이 화제인데요. 미국의 유명 시사 잡지 타임지에서 선정한 올해의 발명품에서도 지속가능성이 돋보였습니다. 특히 음식 부문에서는 비건 참치, 세포 배양 닭고기 등 대체육이 선정돼 흥미로웠는데요. 그리니엄에서 대체육의 지속가능성에 대해 자세히 분석해봤습니다.

라이프스타일, 지속가능

이젠 게임에서도 ‘지속가능성’이 트렌드?

여러분은 게임을 좋아하시나요? 저는 게임을 정말 못해서 다른 사람들의 게임 방송을 즐겨보곤 합니다. 그런데 얼마 전 인상 깊게 본 게임 방송이 있어 소개해 드리려고 하는데요. 이와 더불어서 대중적으로 잘 알려진 게임 중 지속가능성을 다룬 3가지 게임 사례와 청소년의 입장에서 기후변화를 소재로 직접 게임을 만든 사례가 있어 함께 정리했습니다.

기후변화, 정책

식탁 정치를 위협하는 기후변화

우리나라를 비롯한 전세계의 식품 물가가 급등하고 있는데요. 식량 가격이 계속 오르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요? 식량 가격은 개인의 일상에 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여러모로 큰 여파를 몰고 오곤 했는데요. 인도 정권을 바꾼 ‘양파의 이야기’를 시작으로 전세계의 물가 상승을 부른 기후변화의 영향, 한국인의 밥상은 또 어떻게 변할지까지. 그리니엄이 분석했습니다.

라이프스타일, 지속가능

친환경 패딩, 세탁하는 순간 그린워싱?

겨울이 오면서 플리스와 패딩 같은 따듯한 옷들이 보이는데요. 환경에 관심이 높아진 만큼, 패션업계의 화두도 친환경입니다. 폐페트병을 재활용한 원단으로 만든 플리스, 재활용 소재를 활용한 패딩 등의 겨울 제품이 출시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친환경 옷들을 세탁하는 순간 ‘미세플라스틱’을 배출하는 오염원이 될 수 있단 사실, 여러분은 알고 계셨나요?

COP, 기후변화

산업혁명 발상지가 COP26 개최지 된 까닭

지난 1일(현지시각)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COP26을 둘러싸고 연일 뉴스들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영국의 많고 많은 도시 중에서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은 왜 하필 스코틀랜드의 글래스고에서 COP26을 개최했을까요? 런던, 버밍엄 등 대도시를 제친 글래스고의 비결을 분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