④ 유럽의회 우경화…“자국우선주의에도 韓 기업 호재 가능성 대두된 까닭”

유럽의회 정치 지형도 변화, 韓 산업계 영향은?

2029년까지 유럽연합(EU)을 이끌 제10대 유럽의회 선거 결과가 미쳐올 파장에 국제사회가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우익과 극우정당이 여론조사 결과치보다 저조하긴 하나 여러 면에서 성과를 거뒀기 때문입니다.

그 결과, 우경화한 유럽의회로 가장 큰 변화가 예상되는 부문은 단연 기후통상 정책입니다.

여기에 유럽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의 현지 사업에도 영향을 줄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유럽 전역에서 ‘자국우선주의’ 기조가 확산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기 때문입니다.

 

 

▲ 이번 선거 결과, 중도우파 성향의 유럽국민당이 지난번에 이어 이번 임기에서도 제1당을 유지했다. ©그리니엄

 

 

 

▲ 2024년 2월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던 EU 정상회의에서 맞춰 도심에서는 농민들이 트랙터 시위를 벌였다. ©Lexe-I, Flickr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순환경제, 정책

2025년 재생원료 인증제 도입…정부 ‘사용후배터리’ 산업 육성 본격 나서

기후·환경, 정책

“일상서 탄소감축 시 지역화폐로 보상”…경기도 ‘기후행동 기회소득’ 사업 7월 시작

기후·환경, 정책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美 녹색일자리 27만여개 창출…“NOAA 등에 녹색일자리 창출 지시”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