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 탄소중립 시대, 韓 탈석탄 미래는? 넥스트·BNEF “비용효율적 탈석탄 로드맵 필요”

청정 암모니아 혼소발전 역시 장애물 직면 예고

 

 

▲ 사단법인 넥스트가 지난 3월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향후 재생에너지 발전량이 증가할수록 석탄발전소의 이용률은 더 떨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그리니엄

 

▲ 현재 건설 중인 동해안 송전망 건설 예상도. 김유미 블룸버그NEF 애널리스트는 송전망 건설 지연으로 강원도 신규 석탄발전소 및 원전의 가동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리니엄

 

▲ 블룸버그NEF 분석에 따르면, 현재 동북아시아, 특히 한국과 일본 기업이 암모니아 혼소발전을 연구 중이다. ©그리니엄

 

▲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패널토론 좌장을 맡은 김승완 사단법인 넥스트 대표, 패널로 참석한 박상욱 JTBC 기자, 김집 한국에너지공과대 에너지공학과 교수, 서연정 BNEF 애널리스트. ©그리니엄 캡처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그린비즈, 산업

트럼프 대세론에 전기차·이차전지 ‘울상’…석유화학 ‘맑음’

그린비즈, 산업

IEA “올해와 내년 세계 전력수요 역대 최고 성장률 전망”…원인은 에어컨·데이터센터 급증 때문

그린비즈, 경제

2024년 나홀로 위축된 아태 ESG 금융 “中 부동산 침체 여파 때문”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