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 탄소중립 시대, 韓 탈석탄 미래는? 넥스트·BNEF “비용효율적 탈석탄 로드맵 필요”

청정 암모니아 혼소발전 역시 장애물 직면 예고

 

 

▲ 사단법인 넥스트가 지난 3월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향후 재생에너지 발전량이 증가할수록 석탄발전소의 이용률은 더 떨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그리니엄

 

▲ 현재 건설 중인 동해안 송전망 건설 예상도. 김유미 블룸버그NEF 애널리스트는 송전망 건설 지연으로 강원도 신규 석탄발전소 및 원전의 가동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리니엄

 

▲ 블룸버그NEF 분석에 따르면, 현재 동북아시아, 특히 한국과 일본 기업이 암모니아 혼소발전을 연구 중이다. ©그리니엄

 

▲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패널토론 좌장을 맡은 김승완 사단법인 넥스트 대표, 패널로 참석한 박상욱 JTBC 기자, 김집 한국에너지공과대 에너지공학과 교수, 서연정 BNEF 애널리스트. ©그리니엄 캡처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그린비즈

K-배터리, 8대 핵심광물 中 의존도 日보다 높아…“위기 취약”

그린비즈, 산업

테슬라 자율주행차 ‘로보택시’ 공개, 8월 → 10월 연기

그린비즈, 경제

세계 1위 자산운용사 블랙록, 반ESG 공세에도 ‘더 엄격한’ 기후투자 정책 공개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