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벌 벽돌’로 만드는 벌과의 진정한 공존…“‘고독한 벌’에게 집을!”

‘고독한 벌’ 보호 필요…“둥지 주변 생태계 조성 전제”

 

▲ 게빈 크리스트먼은 2005년 자연과의 공존을 목표로 디자인 스튜디오를 설립했다. 이후 벌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되면서 2018년 ‘꿀벌 벽돌’을 공개했다. ©Green&blue design studio

 

▲ 게빈 크리스트먼 공동설립자는 벌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고독한 벌’에 주목했다. ©Green&blue design studio

 

▲ 그린&블루 디자인 스튜디오는 2018년 꿀벌 벽돌 출시 이후 여러 형태의 벌 주거 공간을 선보였다. 좌상단부터 시계 방향으로 기둥 모양, 셀 모양의 단독형, 화분 일체형. ©Green&blue design studio

 

▲ 전직 포뮬러 1 챔피언인 제바스티안 페텔 선수가 초등학생들과 지은 경주용 자동차 모양의 꿀벌 호텔과 남아프리카공화국 주류 기업 인베로슈가 선보인 한정판 꿀벌 호텔 포장재의 모습. ©sebastianvettel.de, Inverroche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순환디자인, 산업

상식에 도전한 日 100% 목재 업사이클링 ‘포레스트 크레용’…“나무는 모두 갈색이다?”

순환디자인, 스타트업

오렌지 껍질·호박 조각으로 반지·목걸이 만든다? 홍콩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웨이아웃 홍콩’

순환경제, 산업

플라스틱 효소 재활용 기업 삼사라에코·카비오스, 투자 조달에 신규 공장 소식 연이어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