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타국보다 대비 늦어” 지속가능성 정보 담긴 EU ‘배터리 여권’ 대비 필요

 

 

▲ 배터리 여권 플랫폼 개발을 목표로 주요 100개 기관이 참여 중인 ‘글로벌배터리연합’은 배터리 공급망 내 이해관계인을 크게 9개로 분류했다. 정부와 시민단체, 소비자 등은 제외한 것이다. ©GBA

 

 

▲ 경기 시흥시 미래폐자원 거점수거센터에서 보관 중인 전기자동차 사용후배터리의 모습. ©한국환경공단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순환디자인, 산업

상식에 도전한 日 100% 목재 업사이클링 ‘포레스트 크레용’…“나무는 모두 갈색이다?”

그린비즈, 산업

IRENA, 2030년 재생에너지 발전용량 3배 목표 달성 위해선 연간 16.4% 증설 필요

순환경제, 정책

2025년 재생원료 인증제 도입…정부 ‘사용후배터리’ 산업 육성 본격 나서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