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자연사진 작가 프란스 란팅 인터뷰 “한국 정부, 30X30 목표 노력 기울여야”

란팅 작가, 순환경제적 시각 강조

 

 

▲ 작품명 ‘미국삼나무, 몰리노크리크, 2015’. 사진 속 거대한 삼나무들은 심은 지 불과 7년밖에 지나지 않았다. ©Frans Lanting

 

 

▲ 작품명 ‘표범 한 마리, 보츠와나, 1989.’ 프란스 란팅 작가는 이 표범을 찍기 위해 4주 동안 숨바꼭질을 했다고 말했다. ©그리니엄

 

 

▲ 프란스 란팅 작가, 고아람 전무통역사와 함께 인터뷰를 진행하는 모습. 인터뷰는 사진전이 열리는 서울 종로구 혜화동 JCC아트센터에서 지난 14일 진행됐다. ©그리니엄

 

▲ 프란스 란팅 작가는 한국에서 방문한 비무장지대(DMZ)에서 이곳 또한 생태계 다양성이 복원되는 곳이란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리니엄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기후·환경, 정책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연임 확정…역내 녹색산업 경쟁력 확보 천명

기후·환경, 연구

어두운 미래 강조한 기후변화 정보? 오히려 무력감 유발, 행동 변화 방해

연구, 기후·환경

기후변화 때문에 하루 길이 증가?…“지구 자전 속도 느려져”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