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상쇄’ 허용 두고 내홍 휩싸인 SBTi…자발적 탄소시장으로 논란 번지나?

SBTi가 자발적 탄소시장에 ‘논란’ 던져

 

 

▲ 재조림 및 신규 조림 등은 대표적인 탄소상쇄 사례로 꼽힌다. ©Bruno Kelly

 

▲ 세계자원연구소 출신인 루이스 페르난도 아마랄은 2022년부터 과학기반 감축목표 이니셔티브 CEO 직을 맡아 업무를 수행 중이다. ©Sikarin Fon Thanachaiary, WEF

 

▲ 현지시각으로 지난 9일 과학기반 감축목표 이니셔티브(SBTi)가 감축목표에 탄소상쇄를 인정한다고 발표했다. 발표 직후 SBTi 내부 직원들을 중심으로 반발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SBTi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카본, 정책

정부, EU에 역외 기업 차별 없는 CBAM 운영 필요 입장 전달

그린비즈, 산업

중국산 저가 바이오연료에 뿔난 美·EU…“2024년 녹색 무역갈등 이어질까”

그린비즈, 산업

셰브론·BP·쉘, 바이오연료 프로젝트 중단…“2024년 새로운 그린버블 터지나”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