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2023년 CO₂ 배출량 70년 이래 최저치 기록 “단기적·일시적 불과하단 지적 나와”

 

 

 

 

▲ 아고라는 2023년 독일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축 요인을 장기·중기·단기로 구분했다. 그 결과, 지난해 감축된 배출량 중 단 15%만이 영구적인 배출 감축에 해당했다. ©Agora Energiewende 제공, 그리니엄 번역

 

 

▲ 독일 최대 화학기업 바스프는 2022년 중국 광둥성 잔장시에 100억 유로 규모의 생산시설 신설을 발표했다. ©BASF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기후·환경, 정책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연임 확정…역내 녹색산업 경쟁력 확보 천명

그린비즈, 산업

중국산 저가 바이오연료에 뿔난 美·EU…“2024년 녹색 무역갈등 이어질까”

기후·환경, 연구

어두운 미래 강조한 기후변화 정보? 오히려 무력감 유발, 행동 변화 방해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