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리자니 아깝고 먹자니 걱정되는 오래된 식품, ‘반찬통 뚜껑’으로 해결할 수 있다면?

“식품폐기물 감축 위해선 여러 감각 사용해야”

 

▲ 폴코스터 시스템은 다양한 용기에 사용 가능한 뚜껑이다. 뚜껑에 부착된 필름은 용기에 담긴 식품이 부패할 때 발생하는 가스에 반응해 색이 변경된다. ©Frangipani Beatt

 

 

▲ 키미아 아미르-모아자미 디자이너는 유럽 프라운호퍼 연구소와 협력해 토마토, 레몬, 양배추 등 천연 재료를 사용해 암모니아 가스에 민감한 시약을 자체 개발했다. ©Frangipani Beatt

 

▲ 위 사진은 식품에 접촉하지 않기 위해 뚜껑에 부착하는 방식을 실험하는 모습. 아래는 아미르 모아자미 디자이너와 사니 체아 연구원의 모습. ©Frangipani Beatt

 

▲ 아미르-모아자미 디자이너는 폴코스터를 일종의 바나나 껍질로 비유했다. 단백질 식품의 변질 정도를 시각적으로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돕는다는 뜻이다. ©Giorgio trovato, Unsplash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그린비즈, 산업

2026년 이후 ESG 공시 의무화에 소송 증가 우려…대한상의·대한변협, “기업, 법적 리스크 대응 준비 필요”

순환디자인, 산업

스프레이 뿌려 만든 운동화, 파리 올림픽 마라톤 대회 등장…“탄소배출량 75% 감축”

그린비즈, 산업

셰브론·BP·쉘, 바이오연료 프로젝트 중단…“2024년 새로운 그린버블 터지나”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