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탄소시장 불발에 VCM 기대 커져…“VCM 신뢰성 해결 위한 협업·프로그램 다수 발표”

 

 

▲ 미국 베라와 스위스 골드스탠다드 등 세계 최대 탄소배출권 인증기관 6곳이 탄소사용의 투명성 향상을 위한 ‘독립적인 탄소인증 프로그램에 대한 무결성 협력’을 발표했다. ©Verra

 

 

▲ 존 케리 미국 기후특사는 높은 무결성의 탄소크레딧을 활용해 개발도상국에 청정에너지를 지원하는 내용의 ‘에너지 전환 가속기’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Ralph Alswang, The Rockefeller Foundation

 

 

▲ 국제증권관리위원회기구와 미 상품선물거래위원회 등 금융기관들이 자발적 탄소크레딧 관련 지침을 발표함에 따라 탄소크레딧의 금융시장 진출이 본격화될 것이란 기대가 나온다. ©eAgronom Global, Youtube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기후·환경, 산업

“2024년 탄소배출량 정점?” 중국, 재생에너지 급증에 석탄발전 비중 사상 첫 감소

기후테크, 산업

구글, AI로 정확성 높힌 날씨 시뮬레이터 ‘뉴럴GCM’ 공개…“노트북으로도 기상 예측 가능”

그린비즈, 산업

자금은 충분…중소·중견기업 녹색전환 위해선 녹색금융 문턱 낮춰야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