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28 최종합의문에 언급된 ‘원자력’…“인플레이션 직면 등 장밋빛 전망은 경계”

 

 

▲ 2050년까지 원자력 발전 용량 3배 확대를 목표로 하는 이니셔티브는 출범 당시 우리나라를 포함한 22개국이 서명했고,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폐막 전까지 숫자가 늘지는 않았다. ©그리니엄

 

 

▲ 미국 에너지 기업 뉴스케일파워의 소형모듈원전 발전소 조감도. 뉴스케일파워는 2029년경 완공을 목표로 했으나나 인플레이션 등을 문제로 결국 사업을 폐기하기로 지난 11월 8일 결정했다. ©NuScale Power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기후테크, 산업

“파산‧폐업 잇따라” 기후테크 ‘빅3’ 업종 투자 전년 대비 평균 15% 감소

그린비즈, 산업

日 기업연합 2035 NDC 75% 상향 촉구…“기업 경쟁력 위해 정책 강화 필요”

기후테크, 산업

우주에서 데이터센터 운영? “기술·경제·환경적으로 충분히 실행 가능”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