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28서 떠오른 인공지능…“기후대응에 AI 활용 시 2030년까지 배출량 최대 10% ↓”

 

 

▲ 왼쪽부터 요한 록스트롬 독일 포츠담기후영향연구소 소장, 리치 레서 현 보스턴컨설팅그룹 회장, 케이트 브란트 구글 최고지속가능성책임자가 COP28서 AI와 기후대응의 역할을 주제로 패널토론을 진행 중인 모습. ©Kate Brandt, Linkedin

 

▲ AI를 통해 차량 흐름 개선과 배출량 감축을 목표로 하는 프로젝트 그린라이트는 현재 12개 도시 70여개 교차로에서 시범 운영 중이다. ©Google

 

▲ 현지시각으로 지난 9일 유엔기후변화협약 산하 기술집행위원회가 COP28에서 개발도상국의 기후대응 가속화를 위한 AI 고위급행사를 연 가운데 참석자들이 단체 셀카를 찍고 있다. ©IISD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그린비즈, 산업

2026년 이후 ESG 공시 의무화에 소송 증가 우려…대한상의·대한변협, “기업, 법적 리스크 대응 준비 필요”

그린비즈, 산업

IEA “올해와 내년 세계 전력수요 역대 최고 성장률 전망”…원인은 에어컨·데이터센터 급증 때문

그린비즈, 산업

중국산 저가 바이오연료에 뿔난 美·EU…“2024년 녹색 무역갈등 이어질까”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