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석유기업, 2030 메탄 저감·2050 탄소중립 선언…“각국 메탄 감축 정책 쏟아내”

 

 

▲ 석유가스 탈탄소화 헌장 발표 다음날인 3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은 화석연료 산업의 변화가 드디어 시작됐다면서도 필요한 수준에는 미치지 못한다고 질타했다. ©Kiara Worth, UNFCCC

 

▲ COP28에서 미국은 석유 및 천연가스 산업을 중심으로 2024년부터 2038년까지 메탄배출량을 약 5800만 톤 감축하기 위한 메탄 배출 규제를 최종 발표했다. 사진은 COP28에서 발언하고 있는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의 모습. ©Kiara Worth, UNFCCC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현지시각으로 지난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11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레이스에서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기후·환경, 정책

바이든 美 대통령 대선 후보 자진 하차로 민주당 후보 교체 전망, 기후대응 영향은?

순환경제, 정책

백악관, 美 2035년 플라스틱 사용량 감축 전략 발표…“플라스틱 오염 ‘위기’ 맞아”

현지시각으로 지난 18일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유럽의회 본회의에서 인준 투표 결과,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이 연임이 확정되자 기쁨을 표하고 있다.

그린비즈, 정책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2기 연임, 韓에 미칠 영향은?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