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테로·큐밀크 등 버려진 우유로 만든 섬유, 실패할 수밖에 없던 까닭은?

 

▲ 로버트 루오 미테로 공동설립자 겸 CEO가 자사가 개발한 ‘밀크 셔츠’를 입고 있는 모습. 이 옷은 우유에서 단백질인 카제인을 추출해 식물성 섬유와 결합해 만든다. ©Mi Terro

 

▲ 로버트 루오 미테로 CEO는 우유에서 카제인이란 단백질을 추출해 옷을 만들기까지 처음에는 약 2개월이 걸렸다고 밝혔다. ©Mi Terro

 

▲ 미테로는 여전히 우유 섬유를 개발 중이긴 하나 현재는 맥주박 같은 농업폐기물을 주재료로 한 생분해성 포장재 필름 개발 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Mi Terro

 

▲ 미테로보다 일찍이 우유 섬유를 개발한 독일 큐밀크 또한 경제성을 문제로 사업 방향을 전환한 상태다. ©QMilk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그린비즈, 산업

“한국 기후공시 도입 주요국보다 늦어”…국가 기후경쟁력 강화 위해 대응 필요

그린비즈, 산업

2026년 이후 ESG 공시 의무화에 소송 증가 우려…대한상의·대한변협, “기업, 법적 리스크 대응 준비 필요”

그린비즈, 산업

IEA “올해와 내년 세계 전력수요 역대 최고 성장률 전망”…원인은 에어컨·데이터센터 급증 때문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