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U 이사회에서 표결 당시 벨기에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간의 합의가 없었던 이유로 자연복원법에 대해 기권 의사를 밝힌 상태였다 ©그리니엄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