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터리 여권 플랫폼 개발을 목표로 주요 100개 기관이 참여 중인 ‘글로벌배터리연합’은 배터리 공급망 내 이해관계인을 크게 9개로 분류했다. 정부와 시민단체, 소비자 등은 제외한 것이다. ©GBA

 

 

▲ 경기 시흥시 미래폐자원 거점수거센터에서 보관 중인 전기자동차 사용후배터리의 모습. ©한국환경공단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