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ing News
Stay connected
Trending News
기후·환경, 정책

EU 의장국 벨기에 총리, 자연복원법 “나쁜 법”…원점 재검토 시사

유럽연합(EU) 상반기 의장국인 벨기에가 ‘자연복원법’을 사실상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단 입장을 시사했습니다. 자연복원법은 EU의 기후대응 핵심 법안으로 꼽힙니다. 알렉산더르 더크로 벨기에 총리는 지난달 31일 현지매체 ‘더 존다흐’와 인터뷰에서 이같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경제, 그린비즈

“생존 위해선 ESG 리스크 관리 필요” 법무법인 미션·스탠포드대 ‘탄소중립 심포지엄’ 개최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GS타워에서 열린 ‘제4회 스탠포드-아시아 지속가능성 심포지엄’이 개최됐습니다. 법무법인 미션과 미국 스탠포드대학 도어스쿨이 공동 주최한 행사입니다. 이날 행사에서는 ESG 리스크 관리의 필요성과 국내 스타트업들의 해외진출 대비가 중점적으론 논의됐습니다.

정책, 카본

IMO, 해운업계 탄소세 부과 합의…2025년 최종안 채택, 2027년 발효 목표

2027년부터 전 세계 모든 선박이 배출한 온실가스에 부담금이 부과될 전망입니다. 즉, 선박에 탄소세를 부과한단 뜻입니다. 지난달 국제해사기구(IMO)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넷제로 프레임워크 초안’에 합의했습니다. 2025년 최종안을 채택해 2027년 발효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순환경제, 연구

韓 1인당 음식물쓰레기 배출량 95㎏…UNEP “수억 명 굶주리는데 연간 음식물 10억 톤 이상 버려져”

전 세계 7억 8,300만 명이 굶주리는 상황에서 매일 10억 끼 분량의 음식물이 버려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엔환경계획(UNEP)에 의하면, 2022년 한해 세계에서 10억 5,000만 톤의 식품이 버려졌습니다. 이는 그해 생산된 전체 식품의 약 19%에 해당합니다.

COP, 기후·환경, 정책

“기후취약계층 목소리는 어디로?” UNFCCC, 예산 부족에 지역 기후주간 행사 개최 불가능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사무국이 예산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추가 공지가 있기 전까지 ‘지역 기후주간(RCW)’ 행사가 전면 중단됩니다. 곧 오는 11월 아제르바이잔에서 열릴 제29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9)에도 악영향을 미친단 뜻입니다.

기후·환경, 연구

극지방 빙하 소실, 지구 자전축에도 영향…네이처 “시간 측정에도 혼란”

기후변화로 극지방 빙하가 빠르게 소실되는 가운데 지구의 자전 속도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단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극지방에 있던 얼음이 녹아 생긴 물이 적도로 이동하면서 지구의 자전 속도가 느려진단 것입니다.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학(UCSD) 연구진의 발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