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기후테크 유니콘 노스볼트와 2.9조원 공급계약 파기…“EU, 기술력·경험 부족 겪나”

독일 언론, 노스볼트 주요 고객 BMW 인내심 잃어

 

 

▲ 노스볼트의 생산 지연이 지속될 경우, BMW 외 다른 기업들과도 계약 취소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Northvolt

 

▲ BMW는 노스볼트의 배터리 품질 문제를 계약 취소 사유 중 하나로 꼽았다. 전문가들은 품질 문제해결을 위해선 유럽이 지금 당장 한국과 중국의 기술과 노하우를 배워야 한다고 말한다. ©Northvolt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그린비즈, 산업

트럼프 대세론에 전기차·이차전지 ‘울상’…석유화학 ‘맑음’

그린비즈, 산업

IEA “올해와 내년 세계 전력수요 역대 최고 성장률 전망”…원인은 에어컨·데이터센터 급증 때문

현지시각으로 지난 18일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유럽의회 본회의에서 인준 투표 결과,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이 연임이 확정되자 기쁨을 표하고 있다.

그린비즈, 정책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2기 연임, 韓에 미칠 영향은?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