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올림픽 D-30, 올림픽 역사상 첫 배출량 50% 감축 목표…‘친환경 올림픽’ 가능할까?

‘최악 폭염’ 우려에 일부 선수단, 에어컨 지참

 

 

▲ 파리 올림픽에서는 건설 부문 탄소배출량 감축을 위해 베르사유 궁전, 그랑팔레 미술관 등 역사적 건물이 경기장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Olympics, Chatillon Architectes

 

▲ 프랑스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는 물질발자국 절감을 위해 순환성을 높인 공급업체를 우선 선정했다. 사진은 그 결과 채택된 건축폐기물 업사이클링 가로등과 골판지 침대의 모습. ©Studio 5·5, Airweave

 

 

▲ 저탄소 건축 방법으로 지어진 센강 인근의 선수단 숙소. 냉방 에너지를 줄이기 위해 에어컨 설치 대신 지하수 냉각 시스템이 적용됐다. ©Brenac & Gonzalez & Associés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현지시각으로 지난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11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레이스에서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기후·환경, 정책

바이든 美 대통령 대선 후보 자진 하차로 민주당 후보 교체 전망, 기후대응 영향은?

순환경제, 정책

백악관, 美 2035년 플라스틱 사용량 감축 전략 발표…“플라스틱 오염 ‘위기’ 맞아”

현지시각으로 지난 18일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유럽의회 본회의에서 인준 투표 결과,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이 연임이 확정되자 기쁨을 표하고 있다.

그린비즈, 정책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2기 연임, 韓에 미칠 영향은?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