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우드, GM·LG엔솔과 폐배터리 재활용 협력 나서…“美 IRA 최대 수혜 기업 떠올라”

 

 

▲ 미국 테네시주에 위치한 얼티엄셀즈의 제2공장 모습. 얼티엄셀즈의 1~3공장 건설은 2022년 미국 에너지부의 대규모 대출이 뒷받침됐다. ©Ultium cells

 

 

▲ 2022년 크리스토퍼 양 도요타 비즈니스개발 부사장이 미국 내 레드우드의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있는 모습. 도요타와 레드우드는 지난해 11월 재생 배터리 소재 공급에 합의하며 배터리 순환경제의 주요 이정표를 세웠다. ©Redwood materials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순환디자인, 산업

스프레이 뿌려 만든 운동화, 파리 올림픽 마라톤 대회 등장…“탄소배출량 75% 감축”

그린비즈, 산업

중국산 저가 바이오연료에 뿔난 美·EU…“2024년 녹색 무역갈등 이어질까”

그린비즈, 산업

셰브론·BP·쉘, 바이오연료 프로젝트 중단…“2024년 새로운 그린버블 터지나”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