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C 선정 ‘가장 위대한 야생사진 작가’ 프란스 란팅 내한…“희망이란 탄력회복성 전해”

“희망이란 회복 탄력성 전할 것”

 

▲ 프란스 란팅 작가는 이번 전시회를 계기로 한국을 최초 방문했다. 사진은 14일 서울 종로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의 모습. ©플랫폼C

 

▲ 작품명 ‘얼음 다이아몬드, 남극, 2016’. 프란스 란팅 작가는 이번에 한국에서 열린 전시회가 하나의 다이아몬드와 같다고 말했다. ©2024 Frans Lanting. All rights reserved.

 

▲ 작품명 ‘다시 태어나다, 몬터레이만, 2021’. 프란스 란팅 작가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터레이만에서 촬영했다. 당시 산불이 휘감고 지나간 미국삼나무 군락 사이에서 새로 돋은 싹은 자연의 회복력을 보여준다. ©2024 Frans Lanting. All rights reserved.

 

▲ 작품명 ‘빙산 대성당, 남극, 1994’. 이번 전시회에서는 프란스 란팅 작가가 남극을 담은 최근작이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2024 Frans Lanting. All rights reserved.

 

▲ 말레이시아 보르네오섬에서 만난 안경원숭이의 사진. 프란스 란팅 작가는 안경원숭이는 인류 이전부터 살아온 영장류라며, 자연의 영구성과 그에 대한 인간의 책임을 강조했다. ©그리니엄

 

▲ 남아프리카공화국 북부 사막의 나무를 찍은 작품. 14일 기자간담회에서 프란스 란팅 작가는 이 사진을 통해 자연의 회복 탄력성과 한계를 표현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그리니엄

 

▲ 관객들이 작가의 시각을 느낄 수 있도록 별도의 설치물이 전시가 열리는 JCC아트센터에 함께 전시됐다. ©2024 Frans Lanting. All rights reserved, 그리니엄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기후·환경, 정책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연임 확정…역내 녹색산업 경쟁력 확보 천명

기후·환경, 연구

어두운 미래 강조한 기후변화 정보? 오히려 무력감 유발, 행동 변화 방해

기후·환경, 정책

환경협력 논의 위한 韓·美 협의회 개최…“기후변화·플라스틱 오염 대응 등 폭넓게 논의”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