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낭비·전자폐기물 동시에 해결? 미생물로 만든 자가발전 재생소재 ‘전자피부’ 등장

“전력 공급 끝난 뒤 토양으로 되돌릴 수 있는 물질”

 

▲ 일렉트릭스킨 연구진은 동영상을 통해 별도의 전원 없이 전등이 켜지는 모습을 공개했다. ©Electric Skin

 

▲ 나다 엘카라시 등 여성 과학자 4인은 지오박터 설퍼리듀센 박테리아 연구를 기반으로 전자피부를 개발했다. ©Electric Skin·Geobacter Project

 

▲ 나다 엘카라시 공동설립자 겸 바이오 디자이너는 생명체의 피부와 유사한 질감을 통해 소재와의 연결성을 추구했다고 설명한다. ©Electric Skin

 

▲ 일렉트릭스킨이 공개한 가상 이미지. 전자피부로 휴대전화에 전력을 공급하는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한다. ©Electric Skin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순환디자인, 문화

英 대표 축제 ‘글래스턴베리 페스티벌’서 2년 연속 지속가능한 건축물 선보인 까닭

기후테크, 스타트업

석유社 출신 설립한 다시마 탄소포집 스타트업 ‘켈프블루’…“비용효율적 탄소포집 가능”

스타트업, 카본

해양 탄소제거 기업 러닝타이드 폐업, 현지 탐사매체 “사업 변경, 장관 사임 등 의문점 남아”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