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 산업’에 눈 돌리는 석유 기업 “화석연료 사용 감축, 플라스틱 증가 부추길 수도”

플라스틱 중독, 끊기 위해선 에너지 전환 병행 필수

 

 

▲ 엑손모빌과 셰브론, 로열더치쉘 등 글로벌 석유 기업들이 화학단지를 대거 건설 중이다. 이에 미 에너지 데이터제공업체 OPIS는 세계에 역사적인 플라스틱 공급과잉이 닥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광둥성 인민정부 정보실, X

 

 

 

 

▲ 2023년 S-OIL의 샤힌 프로젝트 기공식 모습. 원유를 석유화학으로 전환하는 프로젝트로, 국내 최대 석유화학 프로젝트로 꼽힌다. ©S-OIL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그린비즈, 산업

“한국 기후공시 도입 주요국보다 늦어”…국가 기후경쟁력 강화 위해 대응 필요

그린비즈, 산업

2026년 이후 ESG 공시 의무화에 소송 증가 우려…대한상의·대한변협, “기업, 법적 리스크 대응 준비 필요”

그린비즈, 산업

트럼프 대세론에 전기차·이차전지 ‘울상’…석유화학 ‘맑음’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