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곡물로 아시아 최초 ‘대체커피’ 개발한 푸드테크 기업 프리퍼…“소풍벤처스, 시드투자 진행”

 

 

▲ 프리퍼는 자체 연구개발한 발효 기술을 기반으로 버려진 빵과 곡물 등을 업사이클링해 대체커피를 개발했다. ©Prefer 제공, 그리니엄 번역

 

▲ 지난 2일부터 9일까지,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의 월드 투어 공연이 열린 가운데 프리퍼는 입장객을 대상으로 대체커피 시음회를 열었다. ©Prefer, Instagram 갈무리

 

▲ 프리퍼는 대체커피 개발을 시작으로 바닐라나 카카오 등 기후취약작물을 대체할 방안도 모색할 계획이다. ©Prefer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기후테크, 산업

“파산‧폐업 잇따라” 기후테크 ‘빅3’ 업종 투자 전년 대비 평균 15% 감소

기후테크, 경제

2024년 상반기 기후테크 투자 113억 달러…“전년 동기 대비 20% 감소”

기후테크, 경제

스페인 임팩트투자사 세아야, 3억 유로 기후테크 펀드 조성 “남유럽 최초 ESG 펀드”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