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소문 없이 5억 달러와 함께 사라진 수직농장 기업 ‘인팜’…유럽 시장 전면 철수·소송 잇따라

 

 

 

▲ 유럽 최대 수직농장 기업 중 하나였던 인팜은 11개국 중 9개국에서 사업을 철수했고, 본사도 독일에서 영국으로 이전했다. ©그리니엄

 

 

▲ 2022년 6월 영국 베드포드에서 문을 연 인팜의 주력 재배시설은 이듬해 소리 소문 없이 영구 폐쇄됐다. ©Infarm

 

 

▲ 왼쪽부터 2013년 독일 베를린에서 인팜을 공동설립한 오스낫 미카엘리, 에레즈 갈론스카, 가이 갈론스카의 모습. ©Infarm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그린비즈, 정책

ESG 공시에 ‘스코프3’ 포함돼야…“한국 기업 충분히 준비돼 있어”

그린비즈, 산업

“한국 기후공시 도입 주요국보다 늦어”…국가 기후경쟁력 강화 위해 대응 필요

그린비즈, 산업

2026년 이후 ESG 공시 의무화에 소송 증가 우려…대한상의·대한변협, “기업, 법적 리스크 대응 준비 필요”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