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탄 배출 주범 찾는 메탄샛 위성 오는 3월 발사”…구글, 분석 위해 AI·구글어스 기술 제공

 

 

 

▲ 캐나다 기후테크 스타트업 지에이치지샛의 인공위성은 2022년 중앙아시아 투르크메니스탄 서부 코르페제 지역 인근 유전에서 대량의 메탄가스가 방출됐단 사실을 감지한 바 있다. ©GHGSat 제공

 

 

▲ 메탄샛 프로젝트 기술개발 협력사인 볼에어로스페이스가 오는 3월 발사될 위성에 탑재될 분광계 장비를 검증하고 있는 모습. ©Ball Aerospace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그린비즈, 산업

테슬라 자율주행차 ‘로보택시’ 공개, 8월 → 10월 연기

기후테크, 산업

“파산‧폐업 잇따라” 기후테크 ‘빅3’ 업종 투자 전년 대비 평균 15% 감소

기후테크, 경제

2024년 상반기 기후테크 투자 113억 달러…“전년 동기 대비 20% 감소”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