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넛으로 만든 맥주·커피박으로 만든 비누 선보인 호주 순환기업 ‘도넛웨이스트’

“커피박 일부 바디 스크럽 등으로 업사이클링”

 

▲ 샤카라 호나코바 도넛웨이스트 대표와 매시브루잉 수석 양조가 애드리안 고드윈이 버려질 뻔한 도넛으로 만든 맥주를 소개하고 있다. ©Donut waste

 

▲ 도넛웨이스트가 수거한 커피박으로 만든 퇴비 모습. ©Donut waste

 

▲ 도넛웨이스트는 커피박, 맥주 클립 등 다양한 순환자원 수거에 나서고 있다.©Donut waste

 

▲ 왼쪽부터 커피박으로 만든 도넛 모양 비누와 카페에서 수거된 원두마대의 모습. ©Donut waste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순환디자인, 산업

상식에 도전한 日 100% 목재 업사이클링 ‘포레스트 크레용’…“나무는 모두 갈색이다?”

순환디자인, 스타트업

오렌지 껍질·호박 조각으로 반지·목걸이 만든다? 홍콩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웨이아웃 홍콩’

순환디자인, 문화

英 대표 축제 ‘글래스턴베리 페스티벌’서 2년 연속 지속가능한 건축물 선보인 까닭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