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환소재, 껍데기 다음은 수염?” 단단하고 질긴 홍합 수염, 친환경 인테리어 소재로 재탄생

英 런던디자인페스티벌서 홍합 수염 패널 공개

 

▲ 영국 순환소재 스타트업인 시스텍스는 홍합의 수염으로 불리는 족사를 수거해 인테리어 소재로 개발했다. ©Yeshen Venema

 

▲ 시스텍스는 홍합 수염이 흡음성과 단열성에 뛰어나단 사실을 발견하고 이를 인테리어용 음향 패널로 만들었다. ©Yeshen Venema

 

▲ 샌더 네베얀스 CEO는 오염된 홍합 부산물에서 깨끗한 섬유를 회수하기 위해 독자적인 처리 공정을 개발해야 했다고 말한다. ©Yeshen Venema

 

▲ 영국 순환소재 스타트업 시스텍스는 2023년 9월 런던디자인페스티벌에서 홍합 수염으로 만든 첫 번째 제품인 ABC 타일을 공개했다. ©Seastex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순환디자인, 산업

상식에 도전한 日 100% 목재 업사이클링 ‘포레스트 크레용’…“나무는 모두 갈색이다?”

순환디자인, 스타트업

오렌지 껍질·호박 조각으로 반지·목걸이 만든다? 홍콩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웨이아웃 홍콩’

순환디자인, 문화

英 대표 축제 ‘글래스턴베리 페스티벌’서 2년 연속 지속가능한 건축물 선보인 까닭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