쓸모없던 옥수수속대로 타일 만든다면? 벨기에·네덜란드 기업 협업 통해 농업폐기물로 ‘콘월’ 제작

옥수수속대로 만든 타일, 건물 외벽 등 자재 활용 가능

 

▲ 일반적으로 옥수수만 먹고 남은 속대는 사료용으로 맞지 않아 밭에 버려지거나, 수집 후 소각된다. 사진은 한 창공에 쌓인 옥수수속대의 모습. ©StoneCycling

 

▲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수거된 옥수수속대가 건조 및 분쇄 후 압착을 통해 ‘콘월’로 탄생해 욕실 마감재로 활용된 모습. ©StoneCycling

 

▲ 서큘러매터스와 스톤사이클링에 따르면, 콘월은 현재 벨기에 앤트워프에 있는 시설에서 생산된다. ©StoneCycling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순환디자인, 산업

상식에 도전한 日 100% 목재 업사이클링 ‘포레스트 크레용’…“나무는 모두 갈색이다?”

순환디자인, 스타트업

오렌지 껍질·호박 조각으로 반지·목걸이 만든다? 홍콩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웨이아웃 홍콩’

순환디자인, 문화

英 대표 축제 ‘글래스턴베리 페스티벌’서 2년 연속 지속가능한 건축물 선보인 까닭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