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수소·해상풍력단지 입찰 취소 등 오스테드, 재생에너지 사업 재검토…“회사 최고경영진 사임”

 

 

 

▲ 오스테드가 올해 1분기부터 3분기까지 입은 손실만 우리돈으로 약 5조 3,000억 원에 달하는 가운데 현지시각으로 지난 14일 오스테드 이사회는 다니엘 레럽 CFO와 리차드 헌더 COO의 사임을 결정했다. ©Ørsted

 

▲ 2021년부터 회사 경영을 맡아온 매즈 니퍼 오스테드 CEO 또한 조만간 사임할 수 있단 관측이 나온다. ©Michael Calabro, WEF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순환디자인, 산업

상식에 도전한 日 100% 목재 업사이클링 ‘포레스트 크레용’…“나무는 모두 갈색이다?”

그린비즈, 산업

IRENA, 2030년 재생에너지 발전용량 3배 목표 달성 위해선 연간 16.4% 증설 필요

그린비즈

K-배터리, 8대 핵심광물 中 의존도 日보다 높아…“위기 취약”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