② 전문가 89% “기후대응 기술, 필요한 이들에게 도달 못해”…인재 부족·인력난, 기후테크 산업서 가시화

 

 

▲ 미국 컬림비아대학교 경영대학원은 기후테크 스타트업 창업부터 기술개발 등에 이르는 교육 과정을 제공 중이다. 존스홉킨스대학교나 스탠퍼드대학교 또한 비슷한 교육 과정을 운영 중이다. ©John Abbott, CBS

 

▲ 기후테크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지원 관련 질문에 응답자 149명 중 60% 이상이 기업이 더 큰 역할을 해야 한다고 답했다. ©OxCTI, 보고서 갈무리

 

 

▲ 응답자 149명 중 89%는 오늘날 기후대응 기술이 가장 필요한 이들에게 도달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OxCTI, 보고서 갈무리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그린비즈, 경제

2024년 나홀로 위축된 아태 ESG 금융 “中 부동산 침체 여파 때문”

기후테크, 경제

“韓 기후테크 기업, 동남아 시장 진출 지원한다”…산은, GCF 협력 속 2.2억 달러 지원

기후테크, 스타트업

대기 중 CO2로 만든 대체버터? 푸드테크 스타트업 ‘세이버’ 시제품 개발 성공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