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회석으로 탄소제거 나선 美 스타트업 에어룸, 설립 3년만에 DAC 시설 가동 가능했던 배경은?

 

 

▲ 에어룸의 상업용 DAC 시설인 트레이시는 약 12m 높이로 수백 개의 선반에 하얀 밀가루 같은 산화칼슘이 깔린 것이 특징이다. ©Heirloom Carbon Technologies

 

▲ 에어룸의 DAC 시설에 있던 가루 형태의 산화칼슘이 대기 중 이산화탄소를 흡수해 탄산칼슘이 된 모습. ©Heirloom Carbon Technologies

 

▲ 에어룸은 자사의 설비를 빠르게 확장해 2035년까지 연간 10억 톤 규모의 탄소를 제거한단 것을 목표로 설정했다. ©Heirloom Carbon Technologies

 

▲ 사진 속 중간에 있는 이가 노아 맥퀸 에어룸 공동설립자 겸 책임연구원, 오른쪽에 있는 이가 샤산크 사말라 회사 공동설립자 겸 CEO다. ©Heirloom Carbon Technologies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기후테크, 경제

“韓 기후테크 기업, 동남아 시장 진출 지원한다”…산은, GCF 협력 속 2.2억 달러 지원

카본, 스타트업

탄소제거 스타트업 44.01, 3500만 달러 규모 시리즈 A 투자 유치

기후테크, 스타트업

대기 중 CO2로 만든 대체버터? 푸드테크 스타트업 ‘세이버’ 시제품 개발 성공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