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금융연구원 “기후테크 산업 육성 위해선 분류체계 및 평가시스템 구축해야 해”

우리나라 기후테크 산업 육성을 위해선 기업에 대한 평가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습니다.

어떤 기업이 기후테크 기업인지 정확하게 식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분류체계, 즉 ‘기후테크 택소노미(Climate Tech Taxonomy)’가 필요하단 뜻입니다.

한국금융연구원이 지난달 26일 공개한 ‘기후테크의 의의 및 육성 전략’ 보고서에 담긴 내용입니다.

보고서는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이 현실적인 문제로 다가왔다”며 “탄소중립 달성에도 기여하면서 동시에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새로운 성장산업으로 기후테크가 최근 각광받고 있다”고 설명합니다.

실제로 시장조사기관 퓨처마켓인사이트(FMI)는 세계적인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기후테크 산업 내 투자가 오히려 확대되는 추세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FMI는 향후 10년간 세계 기후테크 산업 연평균성장률이 24%가 넘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연구원 “기후테크 육성 전략 지속 추진 및 기반 조성 필요해” 🗺️

이같은 상황 속에서 한국 정부 또한 지난 6월 ‘기후테크 산업 육성전략’을 발표했습니다.

이 전략은 2030년까지 기후테크 산업 내 유니콘 기업 10개를 육성하고, 신규 일자리 10만 개 창출 등의 내용을 골자로 합니다.

국내 대학과 연계한 기후테크 센터가 설치돼 관련 교육과 컨설팅 등을 지원하며, 수출 특성화 프로그램을 통해 융합형 기술 전문인력을 양성한단 것이 정부의 계획입니다.

이를 토대로 해외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해 수출 100조 원 달성을 추진한단 것이 정부의 목표입니다.

이에 대해 연구원은 “2050년 탄소중립 및 2030년 국가 온실가스감축목표(NDC) 달성을 위해서는 기후테크 산업 육성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기후테크 육성 전략의 지속적인 추진과 이를 위한 기반 조성이 필요하다”고 조언했습니다.

기후테크 기업은 새로운 기술개발을 통해 수익을 내는 민간기업이나, 그 결과물로 온실가스 감축 등 사회 전체의 후생이 증가하는 공적 역할도 수행하는 만큼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단 것이 연구원의 설명입니다.

 

▲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홀론아이큐가 분류한 기후테크 분류체계의 모습. ©HolonIQ 제공, greenium 편집

기후테크 산업 분류체계 및 평가시스템 부재…“정책 지원 필요” 🤔

정부는 2030년까지 기후테크 산업에 민관 합동으로 약 145조 원을 투자할 계획입니다. 문제는 기후테크 기업이 무엇인지 정확히 식별할 수 있는 기준과 평가시스템이 없단 것.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탄녹위)는 국내 기후테크 산업을 크게 ▲클린(에너지) ▲카본(탄소포집 등) ▲에코(자원순환) ▲푸드(농식품) ▲지오(관측 및 기후적응) 등 5개로 구분하고 있습니다.

이를 제외하고는 기후테크 산업을 정의하고 분류할 수 있는 구체적인 기준은 없는 상태입니다.

반면, 미국의 경우 에너지부 등 주요 부처가 기후테크 산업을 구체적으로 분류하고 관련 지원을 면밀하게 평가할 수 있는 정책을 구축한 상태입니다. 이는 유럽연합(EU)도 마찬가지입니다.

연구원은 “기후테크 산업 상용화를 위해서는 충분한 시간과 지원이 필요하므로 향후 꾸준한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기후테크 산업의 변화를 관련 제도가 따라가지 못하면 신사업이 지연된다”며 “관련 기업 생존이 어려워지는 만큼 향후 시장 상황에 대한 면밀한 모니터링과 신속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국내 기후테크 시장에서 매출액 비중으로는 클린테크와 카본테크가 9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중 자원순환을 골자로 한 에코테크 비중이 가장 작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순환경제, 정책

2025년 재생원료 인증제 도입…정부 ‘사용후배터리’ 산업 육성 본격 나서

기후테크, 산업

“파산‧폐업 잇따라” 기후테크 ‘빅3’ 업종 투자 전년 대비 평균 15% 감소

기후테크, 경제

2024년 상반기 기후테크 투자 113억 달러…“전년 동기 대비 20% 감소”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