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배달 음식과 함께 폐플라스틱 발생량 ↑…“일회용기 아닌 다회용기로 전환 필요”

코로나19로 배달 음식 수요가 폭증한 가운데 일회용품 사용량도 덩달아 증가했는데요. 제로웨이스트(Zerowaste)를 추구하는 사회적 흐름과 반대되는 모습에 소비자들의 죄책감만 증가하고 있죠. 그래서 아예 배달 음식을 다회용기에 담아줄 순 없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어요!

 

배달 음식, 다회용기에 담아줄 수는 없는 거야? 🥡

음식점이나 배달 업계 모두 ‘비용’ 때문에 난색을 표했어요. 다회용기를 일일이 수거하기에는 인건비나 유류비가 많이 들기 때문이라는데요. 음식점이 수거와 세척까지 담당하게 되면, 비용 부담 때문에 배달료를 2배 이상 올려야 한다고.

  • 배달플랫폼 왈🛵: 다회용기 순환 시스템 고려하긴 했으나, 비용 부담으로 인해 현실적 어려움 존재.
  • 음식점 왈🍴: 일회용품 비용도 부담스럽지만, 인건비 부담이 더 크기 때문에 인력 부족으로 인한 다회용기 사용 어려워.
  • 짜장면 왈🥢: 다회용기 순환의 대명사 중식당도 인건비는 물론, 코로나19 감염 확산 우려 때문에 일회용품으로 갈아탄 곳이 늘었다고.

 

비용 때문에 계속 방치할 수는 없잖아! 😠

맞아요! 배달 업계는 물론 정부와 지자체들도 머리를 맞대어 열심히 아이디어를 내고 있는데요. 아예 다회용기를 대여하거나, 수거 및 관리를 해주는 업체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어요!

  • 뽀득 🍽️: 기업들에게 다회용기를 대여하고, 다시 수거해 세척을 제공하는 스타트업이에요. 롯데시네마를 포함해 300개 이상의 음식점과 교육 기관이 이용중이라고 하네요.
  • 트레쉬버스터즈 🍽️: 사내 카페에 다회용기를 제공하고 관리하는 사회적 기업인데요. 6단계에 걸친 세척과 살균으로 위생상 문제되는 경우는 없다고. 또 용기의 수명이 끝나면 재활용 공정을 거쳐 새 제품으로 만들어 활용한다네요.

 

+ 지자체에선 이런 시도도 진행 중이라고 💡
서울특별시와 한국환경공단은 ‘내 그릇 사용하기’ 캠페인을 진행 중인데요. 고객이 배달앱을 통해 음식을 주문하고, 본인이 직접 가게를 찾아가 다회용기에 담아오는 방식! 번거롭긴 하지만 가격 할인, 무료 음료 증정 등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고.

 

+ 배달·포장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해양 쓰레기 절반 이상 차지해 🌊
국제 공동 연구팀이 분석한 결과, 전체 해양 쓰레기의 4분의 3이 배달과 포장에 사용되는 플라스틱이라고 해요. 일회용 비닐봉지>플라스틱 물병과 그릇>포장지 순이었다고.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기후·환경, 정책

“일상서 탄소감축 시 지역화폐로 보상”…경기도 ‘기후행동 기회소득’ 사업 7월 시작

순환디자인, 문화

英 대표 축제 ‘글래스턴베리 페스티벌’서 2년 연속 지속가능한 건축물 선보인 까닭

기후·환경, 정책

4년 5개월여만 한일중 정상회의 결과, 3개국 정상 “기후대응 위해 협력”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