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한국서 커피박만 15만 톤 발생…커피박 재활용·재사용 방안은?

한국인의 커피 사랑 유별나죠. 우리나라 1인당 연간 커피 소비량은 328잔, 세계 평균의 약 2.5배 수준인데요. 커피 한 잔을 위해 들어가는 원두 중 단 0.2%만 사용되고, 나머지 99.8%는 버려진단 사실 알고 계셨나요? 커피 소비량과 함께 늘어나는 찌꺼기들을 어떻게 재활용할지 전 세계가 여러모로 고심 중이라고 🙄.

 

커피찌꺼기…버리면 그만 아냐? ☕

커피찌꺼기(커피박)를 폐기하는 과정에서 탄소 배출과 환경 오염이 발생한다고 해요! 국내에선 커피찌꺼기를 생활 폐기물로 분류해 소각·매립하는데요. 이 과정에서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메탄이 이산화탄소 보다 약 20배 이상 생성된다고 합니다. 또 카페인 성분이 토양과 하천을 오염시켜 다른 환경 문제를 일으킬 요인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 국내 커피찌꺼기 발생량은요: 2019년 기준, 약 15만 톤으로 커피 소비 증가와 함께 나날이 증가.
  • 국내 커피찌꺼기 처리 비용은요: 2019년 기준, 약 180억 원이 들어갔다고.

 

어떻게 재활용하자는 거야? 🙍‍♀️

대부분 가정에서 기름때 제거나 탈취제·방향제, 퇴비 등으로 재활용하고 있죠. 하지만 전체 배출량 대비 활용량이 매우 미미하기 때문에 산업 차원에서 재활용 방안을 고민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

  • 가구로 🛋️: 커피찌꺼기를 목재와 혼합해 침대나 의자 같은 가구, 인테리어 마감재나 조명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고. 2015년 스타벅스 광화문점은 5,000잔의 커피찌꺼기를 매장 인테리어로 재활용했다고 하네요.
  • 의류로 👚: 옷, 신발, 심지어 선글라스까지 커피찌꺼기를 활용해 제작하는 브랜드가 늘어나는 추세! 커피찌꺼기와 일회용 플라스틱 컵을 섞어 부자재 제작에 활용하기도!
  • 바이오 디젤로 🛢️: 2019년 한국기계연구원은 커피찌꺼기를 진공 상태로 급속 가열해, 바이오 원유를 추출하는 데 성공했는데요. 중금속 같은 불순물이 없고, 분진 배출량이 적은 것이 장점으로 꼽혔다고 합니다. 2023년 서울특별시 성북구 공공시설물 야간 조명에도 활용될 예정!
  • 바이오에너지로 🔋: 현재 미국, 일본, 독일, 스위스, 프랑스, 영국에서는 바이오에너지로 활용 중이라고 해요. 커피찌꺼기는 목재, 축분, 볏짚 등 기타 바이오에너지 원료에 비해 탄소 함량이 많아 단위 당 발열량이 높고, 펠릿 등으로 생산도 가능해 활용 가치가 높기 때문.

 

+ 내친김에 영국 이야기를 더 한다면 🇬🇧
그 중에서도 영국은 커피찌꺼기 활용에 굉장히 적극적인 국가인데요. 바이오에너지 생산 기업인 ‘바이오빈(Bio-Bean)‘은 런던에서 1년 동안 배출되는 커피찌꺼기의 25%를 바이오디젤, 에탄올, 펠릿 생산에 활용 중이라고 해요. 이중 바이오디젤은 일반 연료보다 효율이 좋고 온실가스 발생률을 80%나 줄일 수 있어 현재 런던 시내버스에도 공급 중이라고!

 

아직 상용화 제약이 많은 현실! 🙋‍♂️

커피찌꺼기 100% 재활용은 어려운 걸까요? 아직 상용화에는 제약이 많은 것이 현실이에요. 우리나라는 커피찌꺼기 수거 체계가 갖춰지지도, 배출 비용을 부과하는 정책도 없기 때문. 하지만 커피찌꺼기를 활용할 수 있는 분야는 무궁무진하니, 차세대 순환자원으로 고려해보면 어떨까요? 환경부에서도 개정안을 검토중이라고!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순환경제, 산업

플라스틱 효소 재활용 기업 삼사라에코·카비오스, 투자 조달에 신규 공장 소식 연이어

산업, 그린비즈

“사망 원인 아직 미확인” 스웨덴 배터리 재활용 스타트업 노스볼트, 올해만 노동자 3명 사망

순환경제, 정책

EU 고위 관계자, 27개국 환경장관회의서 “플라스틱 국제협약 연내 韓 부산서 성안 어려울 듯”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