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정상회담서 나온 ‘삼중위기’…환경단체·기후싱크탱크 “G7 기후대응 약속 실망스러워”

ESG, G7 약속 이행 모두 실망

 

 

▲ 현지시각으로 지난 13일 이탈리아에서 G7정상회담이 개막했다. 왼쪽부터 샤를 미셸 유럽이사회 상임 의장,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리시 수낙 영국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이탈리아 총리실

 

 

▲ G7 정상회담이 열리는 이탈리아 풀리오주에 있는 미디어센터 앞에서 기후환경단체 활동가들이 시위를 하고 있다. ©Extinction Rebellion Italia, X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현지시각으로 지난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11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레이스에서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기후·환경, 정책

바이든 美 대통령 대선 후보 자진 하차로 민주당 후보 교체 전망, 기후대응 영향은?

순환경제, 정책

백악관, 美 2035년 플라스틱 사용량 감축 전략 발표…“플라스틱 오염 ‘위기’ 맞아”

현지시각으로 지난 18일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유럽의회 본회의에서 인준 투표 결과,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이 연임이 확정되자 기쁨을 표하고 있다.

그린비즈, 정책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2기 연임, 韓에 미칠 영향은?

많이 읽은 기사